올해 도시재생 뉴딜사업지 23곳 선정…2024년까지 1조2000억 투입
서울 성북구 대학타운형 사업 등 뉴딜 개발
선정지에 공공임대 1820호 조성 등 주택공급
입력 : 2020-09-16 16:04:50 수정 : 2020-09-16 16:04:50
[뉴스토마토 이규하 기자] 정부가 올해 ‘1차 도시재생 뉴딜 신규사업’ 지역으로 서울 성북·인천 부평·강원 철원 등 총 23곳을 선정했다. 쇠퇴한 원도심을 복합거점시설로 조성하는 도시재생 뉴딜에 따라 대학타운형, 주거·복지 플랫폼, 노후 주거지 재생, 한의약 특화거리 등이 들어선다.
 
16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이날 도시재생특별위원회가 1차 선정한 도시재생 뉴딜 신규사업지 23곳에는 2024년까지 총 1조2000억원을 투입한다.
 
우선 서울 성북·전북 익산·강원 철원 등 8곳에는 도시재생 거점사업과 주변사업을 연계한 ‘총괄사업관리자’ 방식을 적용한다. 관련 사업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서울주택도시공사(SH) 등 공기업이 주도한다.
 
주로 낙후된 원도심의 역세권, 공공청사 등을 정비하는 복합거점시설 조성이 이뤄진다. 상권 활성화, 임대주택 공급 등 주거지 정비를 통한 연계성도 높인다.
 
인천부평, 충남금산 등 총 15곳은 도시문제 해결과 지역 내 유휴자산을 활용한 소규모 점단위 사업 등 ‘인정사업 방식’이다.
 
선정지를 보면, SH가 참여하는 서울 성북구 재생사업은 고려대학교 서울캠퍼스와 연계한 창업생태계를 구축한다. 아울러 정주여건을 개선하는 대학타운형 사업도 추진한다. 17만1000㎡ 면적 규모로 사업비는 486억(마중물 100억, 지자체 150억, SH 202억 등)을 투입한다.
 
16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이날 도시재생특별위원회가 1차 선정한 도시재생 뉴딜 신규사업지 23곳에는 2024년까지 총 1조2000억원을 투입한다. 표는 총괄사업관리자 유형별 내용. 출처/국토교통부
 
경기 하남의 경우 교산 신도시와의 동반성장 체계 마련을 위한 생활문화어울림센터 등 복합거점 조성·노후 주거지 재생에 주력한다. 
 
인천 부평구 인정사업은 붕괴 위험이 있는 축대와 상·하부 노후불량 건축물을 정비한다. 공공복합 공동이용시설 조성도 추진한다. 이에 따라 국비 30억원, 지방비 30억원, 부처연계 16억원, 지자체 자체 79억4000만원을 투입한다.
 
충남 금산군 인정사업은 구도심 내 장기간 방치된 폐 병원건물을 리모델링하는 등  노인복지 거점시설을 조성한다. 충북 제천은 복합거점시설 및 빈상가를 활용한 상생협력상가 조성이 대표적이다. 
 
충북 영동군의 경우는 소방서 이전으로 발생한 유휴지를 활용해 공동체·문화·예술 등 다기능 복합시설을 신축한다. 사업비는 141억 규모다.
 
전북 임실군에는 군립도서관을 리모델링해 생활밀착형 SOC(사회간접자본)시설로 조성한다. 경북 칠곡 지역은 행정문화복합플랫폼, 구상시인·이중섭화가 인문학 가로조성 등이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총 150만㎡의 쇠퇴지역에서 도시재생이 이뤄질 예정”이라며 “국비 2200억원(타 부처사업 포함), 지방비 2500억원, 공기업투자 3900억원, 주택도시기금 500억원, 민간투자 2500억원 등을 순차적으로 투입한다”고 말했다.
 
한편 선정지에는 공공임대 1820호를 비롯해 총 3000여 호의 주택이 신규 공급될 예정이다. 돌봄·문화시설 등 70여 개의 생활SOC시설, 지식산업센터·공공임대상가 등 20개의 산업·창업지원시설도 건립한다.
 
세종=이규하 기자 judi@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규하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