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구, ‘합정동 369번지 일대’ 서울형 도시재생활성화 선정
입력 : 2020-09-07 09:57:04 수정 : 2020-09-07 09:57:04
[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서울 마포구는 합정동 토정로 일대가 2020 서울형 도시재생활성화지역(주거지지원형)으로 최종 선정됐다고 7일 밝혔다.
 
도시재생활성화 사업은 쇠퇴한 도시지역을 물리·환경적, 경제적, 생활·문화적으로 개선하여 지역의 활력을 회복하고 경쟁력 있는 정주환경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서울시로부터 마중물 사업비 100억원을 지원받게 된다.
 
 
마포구 합정동 369번지 일대는 한강과 절두산 성지, 양화진 역사공원, 서울화력발전소 등 가치 있는 역사·문화자원으로 인해 그동안 대단위 개발이 쉽지 않았다. 종상향과 재개발·재건축을 원하는 일부 주민들의 요구에 부합하지 못할 뿐 아니라 홍대·합정역 활성화에서도 소외되면서 노후화된 주택가와 활력 잃은 상가들만 점점 늘어가는 추이를 보이는 곳이다.
 
이러한 합정동 일부 지역에서 지난 2018년부터 시작된 골목길재생사업을 계기로, 구와 주민들은 노후화된 골목길을 이용하기 편하고 안전한 골목길로 조성하는 과정에서 끊임없는 소통을 통해 의미 있는 소단위 도시재생사업의 경험을 쌓게 된다. 
 
이러한 변화 과정을 지켜보고 경험한 주민들이 도시재생사업에 대해 긍정적 시각을 갖게 되면서 이번 합정동 토정로 일대가 도시재생활성화지역으로 확대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된 것으로 볼 수 있다.
 
앞으로 이 지역은 도시재생활성화계획 수립을 통해 주민 공동체 활성화를 비롯해 물리적인 주거환경개선사업과 한강, 절두산 성지, 양화진, 서울화력발전소 등 지역의 역사·문화자원을 연계한 문화 관광사업 등 지역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방안을 마련하게 될 것이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마포는 그동안 국가 도시재생사업에서 소외되어 왔던 곳임에도 불구하고 지역주민과 협력하여 이와 같은 놀라운 성과를 이뤄낸 것에 대해 주민들께 감사하다”라며 “마포구 구석구석 소외되는 곳이 없도록 지역 균형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유동균 마포구청장. 사진/마포구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용준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