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우한 비행기 노선 8개월만에 재개
국토부, 티웨이항공 운항허가…16일부터 주 1회 운항
입력 : 2020-09-15 09:15:26 수정 : 2020-09-15 09:15:26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코로나19 사태로 막혔던 인천∼우한 하늘길이 8개월 만에 다시 열린다.
 
15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 14일 티웨이항공의 인천∼우한 노선에 대한 운항 허가가 결정됐다.
 
티웨이항공은 최근 중국 지방정부의 방역확인증과 중국 민항국의 운항 허가를 받았으며 전날 국토부에 운항 허가를 신청했다.
 
한중 양국 항공 당국의 운항 허가에 따라 티웨이항공은 16일부터 주 1회 운항을 시작할 예정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공업 도시인 우한은 한중 기업인들의 왕래가 잦은 곳이고 코로나19로 중단됐던 국제선 노선을 재개해달라는 요구가 많았다"며 "더 많은 국제선 운항이 재개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2019년 10월28일 밀감·야채 등 3t의 화물을 실은 티웨이항공 TW802편이 도착해 공항관계자들이 화물을 옮기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