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1호 도시재생' 창신동, 공공재개발 찬반으로 갈려
찬성 '준비위 구성'·반대 465명 '성명서 제출'…뉴타운 분란 재현
입력 : 2020-09-08 17:33:10 수정 : 2020-09-08 17:33:10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전국 1호' 도시재생활성화지역인 서울 종로구 창신동이 공공재개발 찬반 문제로 내홍을 겪고 있다. 공공재개발을 추진하려면 도시재생을 포기해야 하는 상황이라, 과거 뉴타운 지정 때의 갈등을 재현할 우려가 있다.
 
8일 서울시·종로구 등에 따르면, 지난 4일 창신 1·2동의 도시재생 주민협의체를 주축으로 하는 주민 465명이 공공재개발에 반대하는 내용의 성명서를 종로구에 접수했다.
 
이는 창신동에서 공공재개발을 추진하려는 움직임이 있기 때문이다. 창신동은 2007년 뉴타운 사업구역으로 지정됐으나 조합설립추진위원회를 제대로 못 꾸리는 등 사업이 지지부진한 끝에 해제 절차를 밟고 2015년 도시재생활성화지역이 됐다. 도시재생에도 불구하고 지역 낙후 개선이 미비하다고 생각하는 일부 주민이 지난달 재개발 준비위원회(준비위)를 꾸려 동의 인원을 모으는 중이다.
 
공공재개발 반대 주민들은 주로 도시재생을 찬성하거나 과거 뉴타운을 반대한 사람들로 이뤄져있다. 신현길 창신숭인도시재생협동조합(CRC) 이사장은 "공공재개발하면 봉제 산업에 종사하는 지역 원주민이 쫓겨나는 상황이 된다"며 "한양도성 근처라 높이 제한이 있어 사업성이 떨어진다는 점을 감안하면 (찬성) 주민이 부동산 업자에게 놀아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손경주 CRC 상임이사 역시 "큰 도로를 내더라도 동네 사람이 쫓겨나면 누구를 위한 재개발인가"라며 "도시재생은 사유 재산을 침해하지 않으면서도 마을을 살기 좋은 곳으로 지속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반해 재개발을 원하는 주민들은 대대적인 인프라 개선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준비위 관계자는 "재생사업이 8~9년 진행되는 동안 삶의 질은 향상되지 않고 그대로"라며 "도로부터 확장해서 차를 다니게 하는 게 맞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과거 뉴타운 반대자도 찬성으로 돌아섰을 정도"라면서 "강남처럼 번듯한 창신동이 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준비위 카페에도 '아직도 집에서 빗물이 새고 있다', '도로가 좁아 소방차가 들어올 수 없는 동네', '세금 쓴 것이 체감되지 않는다'는 글들이 올라오고 있다.
 
현재 창신동에서 공공재개발을 진행하려면 사실상 도시재생을 포기해야 하는 상황이다. 도시재생 특별법 시행령은 도시재생활성화지역이 공공재개발 대상이 될 수 없다고 규정했고, 예외 조항 역시 창신동에 해당되지 않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공공재개발이 도시재생을 뒤엎을만큼 매력적이고 유일한 대안인지에 대해 회의적이다. 남진 서울시립대 도시공학과 교수는 "도시재생에 실망했다고 공공재개발을 추진했다가 또다시 실망할 수 있다"며 "정부와 서울시는 주민의 정확한 의견 수렴, 재산권 제약 등 부작용, 분담금 문제, 주민 이탈 등을 종합적·원론적으로 살펴보고 사업을 진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 3월18일 종로구 방역단이 서울 종로구 창신동 일대에서 코로나19 확산 방지 방역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
0/300

정부에서 월급받는 창신동의 0.01%도 안되는 창신숭인도시재생협동조합이 창신동의 의견을 대표한다? 어불성설입니다. 현재 창신동 도시재생반대한다는 주민분들 성명서 받은지 채 10시간도 안되어 1,000명이상 성명서 제출되었습니다. 몇일간 성명서 받아 서울시 및 정부부처에 제출합니다. 분란은 주민의 0.01%인 창신숭인도시재생협동조합이 일으키고 있는것입니다. 이점 명확히 해주셨으면합니다.

2020-09-09 13:57 신고하기
답글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