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추미애, 손바닥으로 하늘 못 가려"…특검 촉구
"이제 남은 것은 진실에 기해 사실 관계 그대로 밝히는 일"
입력 : 2020-09-18 10:45:13 수정 : 2020-09-18 10:45:13
[뉴스토마토 조현정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8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복무 특혜 의혹과 관련,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없다"며 "떳떳하고 자신 있다면 특임검사 혹은 특별수사단, 아니면 국회에 특별검사 신청이라도 해서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자기 사건을 셀프로 결정하는 일이 있어서는 안된다"며 "추 장관의 대정부 질문 답변은 차마 눈 뜨고 볼 수 없을 정도의 오만과 궤변, 세치혀를 놀린 장이었다"고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제 남은 것은 진실에 기해 사실 관계를 그대로 밝히는 일"이라며 "서울동부지검이 수사하고 있지만 우리는 그 수사 결과를 인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추 장관이 보낸 검사장과 사람들로 짜여있을 뿐 아니라 이미 수사를 8개월이나 지연하고 있고, 진수을 누락하려 했던 검사가 인사를 통해 다른 청에 갔음에도 복귀를 시켜 수사하게 하고 있다"며 "추 장관이 자기 사건에 관여해 혐의 없다고 온 천하에 떠들어놓고, 자기가 보낸 검사장과 검사들이 결론을 내리는 이런 상황을 국민이 인정하고 믿어주겠나"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늘 입으로 달고 다니는 공정과 전혀 거리가 먼 수사 행태"라며 "세치혀와 궤변으로 진실을 덮을 수 없다. 검찰이 더 이상 망가지지 않으려면 국민이 믿을 수 있는 중립적이고 소신 있는 독립 수사팀이 나서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8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뉴시스
 
조현정 기자 jhj@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현정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