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욱 "추미애 아들 병가, 지휘관 판단 영역"
인사청문회…"군이 여러 가지 미흡, 국민께 송구"
입력 : 2020-09-16 12:00:18 수정 : 2020-09-16 12:00:18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가 16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특혜 의혹 가운데 병가 연장 논란에 대해 "이 사안은 지휘관들이 판단하는 영역이기 때문에 (특혜라고) 획일적으로 이야기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서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추 장관 아들이 특혜를 받았느냐, 안 받았느냐'는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가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서 후보자는 "군의 규정은 어느 누구하나 특혜를 주고자 하는 규정은 없다"며 "모두 다 동일하게 적용받아야 되는데 문제는 부대마다 사안마다 지휘관의 판단의 영역들이 있다. 그것이 어떻게 적용됐는지를 검찰 수사를 통해서 확인해야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서 후보자는 "군에서 여러 가지 미흡한 부분들이 보였다. 행정적인 문제도 있었다"며 "이번 사건으로 인해 국민께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여야는 서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개인 신상 및 윤리 문제를 비공개로 검증하기로 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