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장관 인사청문회도 '추미애 공방'
추 장관 아들 특혜 의혹에 질의 집중…야, 민원전화 의혹 제기
입력 : 2020-09-16 16:54:35 수정 : 2020-09-16 16:54:35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도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의혹에 대한 여야 공방이 되풀이됐다. 여야는 국방부 장관 후보자로서 서 후보자의 자질과 역량을 검증했지만 주된 현안은 추 장관 아들의 군복무 중 휴가 특혜 의혹이었다.
 
국방위 소속 의원들은 16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고성을 주고 받으며 강하게 부딪혔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서 후보자를 향해 "군인답지 않게 눈치만 본다", "위선적이다"라고 질책한데 대해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후보자를 검증하는 자리이고 전국민이 보는 자리에서 장관 앞에서 온갖 소리를 다하고 있느냐"며 비판했다.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야당에서는 추 장관 아들의 군 휴가 연장과 관련해 국방부 민원실에 전화를 한 사람은 여성이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은 "휴가 연장과 관련해 여성이 전화를 했다는 익명의 제보를 받았다"며 "신상을 기록해야 하니 이름을 이야기했는데, 목소리는 여자였는데 추 장관 남편(이름)으로 기재돼 있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앞서 추 장관은 전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이와 관련된 질문에 "제가 전화한 사실은 없다"며 "남편에게 물어볼 형편이 못 된다"고 답변한 바 있다.
 
서 후보자는 이날 장관 아들의 군 복무 특혜 의혹에 대해 "지휘관의 판단 영역"이라며 "여기서 평가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그는 "군 규정에 어느 누구 하나 특혜를 주고자 하는 규정은 없다. 모두 동등하게 적용받아야 하는데 문제는 지휘관의 판단 영역"이라며 "검찰 수사 결과가 나오면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서 후보자는 추 장관 아들을 둘러싼 특혜 의혹과 관련해 "군에서 여러 가지 미흡한 부분들이 보였다. 행정적인 문제도 있었다"며 "이번 사건으로 인해 국민께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장병의 진료권 보장 문제 등을 포함해서 군이 위축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