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당, 조국 '사모펀드·사노맹·부동산' 의혹 등에 총공세
입력 : 2019-08-16 18:27:09 수정 : 2019-08-16 18:27:09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자유한국당 등 야당의 공세가 거세지고 있다. 야당은 16일 조 후보자를 둘러싼 사모펀드 거액 투자 약정과 위장전입, 사노맹 이력, 부동산 거래 의혹 등을 종합적으로 제기했다.
 
국회 법사위 소속 한국당 주광덕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 후보자의 집안이 동생 부부의 위장 이혼을 통해 재산을 빼돌렸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나섰다. 주 의원은 "허위의 부동산 거래나 위장으로 추정되는 이혼을 하게 된 배경에는 후보자의 아버지나 어머니나 친동생이 40억이 넘는 부채를 지고 있기 때문에, 재산 거래에 있어 이익이 조 후보자의 전 제수인 조아무개씨의 명의로 돌아가도록 이뤄진 것으로 보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조 후보자와 후보자 가족 둘러싼 의혹, 부동산 위장 거래 의혹, 위장전입 의혹 등 '위장 3관왕 후보'가 아닌가 하는 의혹이 든다"고 지적했다.
 
같은 당 김진태 의원은 사노맹 이력과 관련해 다시 문제를 꺼내들었다. 김 의원은 조 후보자가 제작과 판매에 관여했던 사노맹 산하 '남한사회주의과학원' 기관지가 무장봉기 혁명을 주장했다고 밝히면서 "조국은 이석기보다 위험한 인물"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조 후보자에 대한 대법원 판결문과 사과원 기관지인 '우리사상 제2호' 내용을 근거로 "사노맹과 사과원은 사회주의 혁명을 선동하고, 그 방식으로 무장봉기의 불가피성을 강조했다"며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적 기본질서를 매우 위태롭게 하는 반국가단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 후보자의 사모펀드 투자 논란도 제기되고 있다. 조 후보자 아내 정씨와 자녀들은 2017년 7월31일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가 운용하는 '블루코어밸류업1호 사모펀드'에 각각 67억4500만원, 3억5500만원, 3억5500만원 출자를 약정했다. 총 74억5500만원으로, 해당 사모펀드의 총 투자약정금 100억원대의 74% 수준이다. 실제로는 10억원 정도 투자가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지만 조 후보자 가족이 사모펀드 투자 약정을 한 시기가 조 후보자가 청와대 민정수석 임명장을 받은 뒤 2개월 정도 지난 시점이란 점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이에 대해 한국당은 "내로남불 조국 내정자에게 양심을 기대하는 것은 욕심인 것 같다"며 "조국의 자진 사퇴만이 국민이 원하는 정의"라고 지적했다. 김현아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조국 내정자는 자신이 그토록 혐오했던 서민의 마음을 후벼 파는 위장전입자로 밝혀졌다"며 "서민의 마음 운운했던 염치없고 뻔뻔한 조국의 이중성에서 이 정권의 본모습이 보인다. 사모펀드 출자 약정도 불법이 아니라는 변명으로 국민을 속이려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