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컬리, 추석 선물 수령일 23일이 가장 인기
입력 : 2020-09-21 10:16:43 수정 : 2020-09-21 10:16:43
[뉴스토마토 홍연 기자] 마켓컬리가 올해 추석 선물세트 판매 추이를 분석한 결과 추석 연휴 1주일 전인 9월 23일에 수령하길 원하는 고객이 가장 많고, 고가 선물세트가 인기를 끌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지난 19일까지 마켓컬리의 예약배송 판매량을 살펴보면 추석 연휴 전 주이자 가장 빠른 수령일인 23일을 선택한 비중이 34%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작년 추석 예약배송 첫 날(9월 4일, 11%) 대비 3배를 넘는 수준이다. 추석 직전에 선물세트를 받아보려는 수요는 크게 줄어 작년 69%(9월 9일~11일)에서 올해는 38%(9월 26~28일)를 기록했다.
 
마켓컬리 담당자는 "코로나 19 영향으로 간소화된 추석을 보낼 예정인 상황에서 유통기한 부담이 없는 선물세트를 미리 챙겨 두려는 고객 심리가 반영된 것"이라고 말했다. 23일을 수령일로 지정한 제품 판매량을 살펴보면 견과류, 햄, 한과 등 오랫동안 보관하기 쉬운 제품들이 상위권을 차지했다.
 
고가 선물세트 선호 현상도 뚜렷해지고 있다. 추석 선물세트 프로모션의 상품 구성을 살펴보면 10만원 이상 제품의 비중은 22%에서 20%로 다소 낮아졌는데 판매량은 10~20만원 제품은 작년 15%에서 올해 18%로, 20만원 이상 제품은 작년 4%에서 올해 8%로 비중이 상승했다.
 
5만원 이하 제품의 경우 27%로 작년(46%)보다 현저히 낮아졌다. 마켓컬리 담당자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귀향을 자제하는 분위기인 만큼 고가 선물로 대신 마음을 전하고자 하는 고객이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추석 상차림 세트, 전, 국, 찜 등 추석을 간편하면서 알차게 보낼 수 있는 제품의 판매량도 많게 나타나고 있다. 고객은 9월 30일 또는 10월 1일 중 수령일을 선택할 수 있는데, 9월 30일을 선택한 비중이 79%로 나타났다. 판매되고 있는 64가지 상품 중 가장 인기가 많은 제품은 전체 판매량의 46%를 차지하고 있는 전이며, 이어 추석 상차림 세트, 갈비찜, 국 순으로 인기가 많았다.
 
마켓컬리는 2020년 추석을 맞아 선물세트를 최대 55% 할인하는 추석 선물세트 프로모션을 오는 30일까지 진행한다. 프로모션 중에는 원하는 날짜에 선물세트를 수령할 수 있도록 미리 주문하는 예약 배송 서비스를 함께 운영하고 있으며, 수령일은 9월 23일부터 9월 28일까지다.
 
’소호好담’ 태우1+ 한우 프리미엄 구이세트. 사진/마켓컬리 제공

홍연 기자 hongyeon122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홍연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징검다리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