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진위, 시청각장애인 서비스 ‘가치봄’ 공개
장애-비장애 구분 없는 영화관람 문화 확산 기대
입력 : 2019-04-15 14:03:16 수정 : 2019-04-15 14:03:18
[뉴스토마토 김재범 대중문화전문기자] 영화진흥위원회(위원장 오석근) ()한국농아인협회,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 CJ CGV, 롯데컬처웍스, 메가박스중앙, 전국상영관협회, 작은영화관과 함께 진행하는 한글자막 화면해설 서비스 새로운 이름가치봄로고 및 캐릭터를 공개하고, 장애인의 날을 맞아 16, 17, 19 3일간 전주 부산 서울에서가치봄소개행사를 진행한다.
 
‘가치봄’ 서비스는 시-청각장애인을 위한한글자막 화면해설 서비스새로운 이름으로, 서비스 브랜드화를 통해 시-청각장애인들의 영화관람에 대한 환경을 개선하고 정확한 소통으로 대중들에게도 친숙하게 다가가기 위해 지어진 이름이다.
 
사진/영화진흥위원회
 
영화진흥위원회는가치봄이름과 더불어 로고와가치와 보미로 명명된 캐릭터2종을 제작해 15일 공개했다. 또한 배우 박성웅을가치봄명예홍보대사로 위촉했다. 박성웅은 가치봄홍보영상에 직접 출연하는 등 향후 뜻깊은 행보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가치봄홍보영상은 15일부터 CGV, 롯데시네마, 메가박스에서 2주간 상영될 예정이다.
 
영화진흥위원회는 2005년부터 장애인 단체 및 상영관 기업들과 협의해 시-청각장애인 영화관람 환경 조성과 문화생활을 위해한글자막 화면해설 서비스를 진행해 왔으며,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관람하는 폐쇄형 시스템의 조기 도입과 정착을 위해 한국형 시스템을 직접 설계해 특허출원을 진행하고, 장비 시제품 개발도 추진하고 있다.  
 
영화진흥위원회는 16일부터 진행하는가치봄소개행사를 시작으로 시-청각장애인 영화관람 환경을 개선하고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향유하는 자유로운 영화관람 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계속적이고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김재범 대중문화전문기자 kjb5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범

영화 같은 삶을 꿈꿨다가 진짜 영화 같은 삶을 살게 된 이란성 쌍둥이 아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