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상그룹, 유튜브 채널 열고 사내 크리에이터 양성
입력 : 2020-09-21 12:50:10 수정 : 2020-09-21 12:50:10
[뉴스토마토 홍연 기자] 대상그룹은 유튜브 시대를 맞아 사내 유튜브 소통 채널 ‘디튜브[D-TUBE]’를 오픈하고 사내 크리에이터를 양성한다고 21일 밝혔다.
 
‘디튜브[D-TUBE]’는 대상그룹이 올해 ‘즐거움으로 가는 소통의 길’이라는 기업문화 슬로건을 내걸고, ‘솔직함’, ‘친밀감’, ‘재미’를 키워드로 준비하고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 중 하나다. MZ세대의 취향과 소통 방식을 기업문화에 반영하고 최근 기업 소통 채널로 각광받는 유튜브를 효과적으로 활용하기 위해 사내 크리에이터를 양성하고 있다. 이와 함께 차별화된 리버스 멘토링, 주니어보드 등도 준비하고 있다.
 
‘디튜브[D-TUBE]’ 론칭을 위해 대상그룹은 지난 7월, 공개모집을 통해 총 12명의 사내 크리에이터 1기를 선발했다. 이들은 10월까지 크리에이터 양성 교육을 통해 전문적 역량을 강화하고, 2개월에 1편 이상씩 각자가 임직원들과 소통하기를 원하는 개성 있고 재미있는 주제의 콘텐츠를 직접 제작해 회사 채널에 공유한다. 
 
대상그룹의 사내 크리에이터 활동은 회사 홍보 활동을 주로 다루지 않고, 주제 제한이 없다. 육아, 캠핑, 음악, 요리 등 다양한 주제의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다. 그룹에서는 사내 크리에이터를 위한 교육과 콘텐츠 제작에 필요한 기초 장비와 제작 보조금 등을 추가 지원할 계획이다. 사내 크리에이터들이 내부 소통을 적극적으로 이끄는 커뮤니케이터이자 임플로이언서로서 긍정적인 역할을 원활하게 수행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한 것이란 게 대상그룹 측 설명이다. 
 
대상그룹 기업문화 관계자는 "소통의 주체인 직원들이 각자 관심 있는 분야에 대한 콘텐츠를 제작하고 공유하는 방식인 만큼 진정성 있는 새로운 소통 활성화를 기대한다”며, 이번 활동을 통해 임직원 누구나 자신의 의견을 솔직하고 자유롭게 표현할 수 있는 기업문화가 조성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사진/대상그룹 제공
 
홍연 기자 hongyeon122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홍연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징검다리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