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불가론' 내세운 통합, 학력위조·정치자금 총공세
국정원장 인사청문회서 강대강 힘겨루기…박지원 "사실아냐" 맞대응
입력 : 2020-07-27 15:52:48 수정 : 2020-07-27 15:52:48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미래통합당은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에 대한 불가론을 앞세우며 학력위조·대북송금 의혹을 거듭 추궁했다. 다만 박 후보자는 통합당이 제기한 의혹에 '사실이 아니다'는 입장을 견지하며 힘겨루기를 이어갔다.
 
27일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진행 된 국정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통합당은 자료 제출을 지적하며 기선제압에 나섰다. 정보위 야당 간사를 맡고 있는 하태경 통합당 의원은 자료제출을 요구하며 "성의가 없다. 미흡하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학력 위조 의혹 관련 2000년 단국대 학적부 성적표 원본 △부친 건국포장 신청서 작성한 사람 △의료보험 부정 수급 관련 1994년부터 2004년 가족 건강보험 내역 △전직 배우 최정민씨가 '박 후보자가 살해청부를 했다'고 주장하는 것에 대한 입장 등을 요구했다.
 
하 의원은 박 후보자이 성적증명서를 토대로 편입에 필요한 전공필수 학점을 채우지 않았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우리가 판단한 결과 후보자는 이미 2000년 권력실세였을 때 후보자의 어두운 과거를 은폐하기 위해서 단국대를 겁박해서 다시 한 번 학력위조를 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박 후보자는 "동의하지 않는다"고 물러서지 않았며 "그때의 사회적 개념과 오늘날 21세기의 개념은 많은 차이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4·8 남북합의서'의 비밀 합의서라 주장하는 '경제협력에 관한 합의서'를 공개하며 "(북한에) 5억불을 보내겠다고 약속하는데 관여했나. 서명을 했나"라고 물었다. 그러면서 "합의서에는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인도주의 정신에 입각해 5억 달러를 제공한다는 내용이 담겼다"며 "합의서 사인도 (박 후보자와) 똑같다"고 했다.
 
박 후보자는 "어떤 경로로 문건을 입수했는지 모르지만, 4·8 합의서는 지금까지 공개가 됐고 다른 문건에 대해서는 기억도 없고 (서명도) 하지 않았다"고 거듭 반박했다.
 
조태용 통합당 의원은 박 후보자 불가론을 내세웠다. 조 의원은 "후보자의 국정원장 임명은 북한과 국제사회에 대해서 잘못된 메시지를 줄 수 있다"며 "다시 불법송금과 같은 방법으로 정상회담을 추진하지 않을 것이라 생각하지만 북한은 과거와 같은 방식으로 혹시 정상회담을 하려 하지 않을까 하는 잘못된 메시지로 받아들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정상회담을 포함한 남북관계는 공식적이고 공개적으로 통일부가 중심이 돼서 역할을 해나가겠다는 이인영  장관의 발언처럼 북한 관련 국정원의 역할은 더 제한될 수밖에 없다"며 "증대되는 북핵위협 등 엄중한 안보 현실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경제회복은 물론 국정원이 실제로 해야 될 이렇게 광범위한 일들을 제대로 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했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정보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6.15 남북정상회담 당시 대북송금 의혹 질의를 듣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