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혼수선공’ 정소민, 뮤지컬 라이징 스타 변신
‘영혼수선공’ 정소민, 열정 가득 인생 캐릭터 예고
입력 : 2020-04-10 10:08:42 수정 : 2020-04-10 10:08:42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KBS 2TV 수목드라마 ‘영혼수선공’에서 배우 정소민이 무대 위 가장 빛나는 뮤지컬 라이징 스타로 변신했다.
 
오는 5 6일 첫 방송되는 영혼수선공’ 측은 10일 뮤지컬 라이징 스타 한우주로 변신한 정소민의 캐릭터 스틸을 공개했다.
 
‘영혼수선공’은 마음이 아픈 사람을치료하는 것이 아닌치유하는 것이라고 믿는 정신의학과 의사들의 이야기를 담는 마음처방극이다. ‘쩐의 전쟁’, ‘동네변호사 조들호 시즌 1’ 이향희 작가와브레인’, ‘공부의 신’, ‘내 딸 서영이유현기 PD가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신하균, 정소민, 태인호, 박예진 등 연기파 배우들이 총출동해 가슴 따뜻한 이야기를 선사할 예정이다.
 
정소민은 극 중 열정 가득한한우주역할을 맡아 새로운 인생 캐릭터를 예고해 기대를 한껏 끌어올린다. 극 중 한우주는 오랜 무명 생활 끝에한우주 전성시대를 맞이한 뮤지컬 계의 라이징 스타다. 우주는 무대 위에서 가장 행복하고, 가장 빛을 내는 무한 열정의 소유자다. 천부적인 재능이 아닌 오롯이 노력과 연습으로 정상의 자리까지 오른노력파 전설로 불리는 인물이다.
 
공개된 사진 속 뮤지컬 배우 우주의 다양한 모습들이 담겨 있어 관심을 집중시킨다. 먼저 우주가 그녀의 미모만큼이나 아름다운 꽃을 들고 있어 시선을 끈다. 거기다 그녀가 입고 있는 벨벳 드레스로 우아함까지 더해져 보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낸다.
 
이어 머리에 헤어핀을 꽂은 채 통화를 하는 모습, 그녀의 성격과 닮은 열정적인 레드 카의 운전대를 잡은 시크한 모습을 통해 떠오르는 뮤지컬 스타 우주의 바쁜 일상을 엿볼 수 있다.
 
특히 우주가 마이크 앞 연기에 몰입한 모습도 시선을 강탈한다. 우주는 자신의 음역대를 높이기 위해 피를 토해가며 연습할 정도로 뮤지컬을 사랑한다. 조명 아래 눈을 질끈 감은 채 감정을 끌어올리는 모습은 무대에 대한 그녀의 진심을 고스란히 전해준다.
 
일상도 무대 위처럼 다채로운 표정과 분위기로 시선을 압도하는 우주가 앞으로 어떤 예측 불가 매력을 보여줄지 기대가 커진다.
 
‘영혼수선공’ 측은우주는 한마디로 정의하자면 물과 불의 여자다라며극과 극을 오가는 뮤지컬 배우가 어떻게 정신의학과 스토리에 스며들지 관심을 갖고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영혼수선공은 오는 5 6 KBS 2TV를 통해 첫 방송된다.
 
 
 
‘영혼수선공’ 정소민. 사진/몬스터 유니온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