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윤석열 의견거부 공직자로 유감"
추미애 법무장관에 대응 취하라 지시
입력 : 2020-01-09 18:01:35 수정 : 2020-01-09 18:01:35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검찰 고위급 인사 과정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의견 제출 요청에 응하지 않으며 갈등을 빚은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후 추미애 법무부장관과 전화 통화를 갖고 검찰 인사와 관련한 최근 상황을 보고받은 뒤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이 총리는 "인사 과정에서 검찰청법이 정한 법무부 장관의 의견 청취 요청을 검찰총장이 거부한 것은 공직자의 자세로서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법무부 장관은 검찰 사무의 최고감독자로서 잘 판단해 이번 일에 필요한 대응을 검토하고 실행하시라"고 덧붙였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내 국무총리 집무실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통화하고 있다. 사진/국무총리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