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북, 군사행동 통해 한미 대북정책 전환 요구"
입력 : 2019-11-29 15:15:27 수정 : 2019-11-29 15:15:27
[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국가정보원이 북한의 해안포 사격 등 최근 군사행보를 놓고 한국과 미국의 대북정책 전환을 요구하는 일환이라고 분석했다.
 
국회 정보위 간사인 자유한국당 이은재 의원에 따르면 국정원은 29일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금강산 방문과 군사행동을 통해 한국과 미국의 대북정책 전환을 요구하고 있다고 평가했다"고 밝혔다. 이 의원에 따르면 국정원은 "김 위원장이 새로운 정국구상 과시 차원에서 백두산을 등정했고 이후 연말결산 성격의 경제행보를 통해 자력갱생 의지를 다졌다"고 보고했다.
 
더불어민주당 정보위 간사인 김민기 의원도 "국정원은 스톡홀름 실무협상 결렬 후 릴레이식 대미압박 담화를 발표하고 있는 북한이 연말 시한의 도래를 앞두고 미국의 실질적 상응조치를 끌어내기 위해 위협행동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전망했다"고 전했다. 대미협상이 장기간 교착상태에 빠지자 민심안정을 위한 선전활동을 강화하고 있으며 노동신문 편집국 논설과 정론을 적극 활용하고 있다고도 국정원은 분석했다.
 
정보위원장인 바른미래당 이혜훈 의원은 "김계관(외무성 고문)과 김영철(아태위원장)의 측면지원 하에서 최선희(외무성 부상)가 운신 공간을 확보하는 걸로 보인다는 보고도 받았다"고 전했다. 이 의원은 "이은재 의원이 '동창리 발사대 차량 움직임이 늘었는데 핵을 발사했던 당시 상황과 같은 패턴이 아니냐'고 질문하자 국정원이 '단정하기 이르고 매일 (차량 움직임이) 증가한 건 아니다'고 답했다"고도 덧붙였다.
 
북한 노동신문이 29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국방과학원에서 진행한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을 참관했다"고 보도하며 게재한 사진. 사진/뉴시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한영

정치권 이모저모를 소개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