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호근, 무속인 삶 살 수 밖에 없던 이유
입력 : 2020-01-14 09:16:43 수정 : 2020-01-14 09:16:43
[뉴스토마토 김재범 기자] 무속인으로도 활동 중인 배우 정호근이 신내림을 받을 수 밖에 없었던 사연을 공개했다.
 
14일 오전 방송된 KBS1 ‘아침마당-화요초대석에는 배우 정호근이 출연했다. 그는 무속인으로서 신내림을 받게 된 사연을 힘겹게 토로했다.
 
사진/방송캡처
 
그는 느닷없이 생긴 게 아니라 사람을 보면 느낌이 빨리 왔었다면서 방송 활동을 하면서 그게 더 심해졌었다고 말했다. 이어 신내림 받고 나선 그쪽 사람들에게 축하한다. 그렇게 될 줄 알았다라는 인사를 많이 받았다고 덧붙였다.
 
그는 신내림을 한 때 거부했던 시절도 있었다고. 정호근은 내가 건강하나는 자부했었다면서 신내림을 거부하자 그렇게 배가 아팠다. 정신을 못 차릴 정도였다고 전했다.
 
정호근은 내가 신을 안 받으면 그게 자식에게 간다고 하더라면서 그걸 어떻게 허락을 하겠나. 그래서 어쩔 수 없이 받아 들이기로 했다고 말했다.
 
김재범 기자 kjb5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범

영화 같은 삶을 꿈꿨다가 진짜 영화 같은 삶을 살게 된 이란성 쌍둥이 아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