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화성시는 정세균 왕국"…정세균 "인격모독"
김상훈 의원, 택지개발 사업 개입 의혹 제기…정 후보자 "최소한 근거 갖고 말해야"
입력 : 2020-01-07 22:45:21 수정 : 2020-01-07 22:45:21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는 7일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이 경기도 화성 동탄 택지개발 사업에 정 후보자가 개입했다는 의혹을 제기하자 "인격모독"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김상훈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화성도시공사가 계약을 맺은 컨소시엄의 대주주 회사 실제 소유주는 정 후보자와 오랜 인연을 이어온 신장용 전 의원이며, 그는 자신의 형이 명목상 대표인 회사에 일부 부지를 헐값에 넘겼다"며 "감사원이 이를 심각한 배임죄로 보고 지난해 3월 검찰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가 7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 의원은 "정 후보자는 화성시의 개발현장에 직접 시찰도 가고 국회의장 신분으로 평일날 개발업자들의 브리핑을 받은 장소에도 참석을 했다”며 "이 흐름만 보면 후보자가 불편하겠지만 '정세균 의장의 영향력 있어 가능했던 일이다'라고 세상사람들이 말하고 있다"며 "화성시는 정세균 왕국이다까지 얘기가 나오고있다. 화성게이트라고 본다"고 주장했다.
 
이에 정 후보자는 "인격모독"이라며 의혹을 일절 부인했다. 정 후보자는 "제가 이런데 관여하고 돈을 받았다는 것 아닌가"라며 "제가 만약 그런 일을 하면서 정치했으면 제가 지금까지 견딜 수 있었겠느냐. 제가 24년 정치했는데 이런 모욕적인 말은 처음 듣는다"고 맞섰다. 그러면서 "신장용 전 의원처럼 제가 후원회장을 맡은 사람은 연인원이 30~40명 될 것"이라며 "합리적으로 의심할 근거가 없다"고 재차 부인했다.
 
민주당 박광온 의원은 "명확한 근거나 단서를 제기하면서 문제 제기를 하면 긴장이 되겠지만 정말 실망스럽다"면서 "이렇게 의혹제기를 하는 것은 있을 수 없다. 공상과학소설 쓰듯 하는 얘기와 다르다"고 비판했다. 그는 "(의혹을 제기한 김 의원이) 국회법 뒤에, 헌법이 보장한 (면책특권) 뒤에 숨을 일이 아니다. 명확히 정리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이 지난해 12월31일 국회 정론관에서 인사청문회 증인 채택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