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별장접대 의혹' 명예훼손, 서울서부지검서 직접수사
입력 : 2019-10-14 15:39:17 수정 : 2019-10-14 15:39:17
[뉴스토마토 최영지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의 '별장 접대 의혹'을 보도한 한겨레21 기자 등에 대한 고소 사건을 검찰이 직접 수사한다.
 
서울서부지검은 14일 윤 총장이 한겨레와 한겨레 기자 등을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사건을 형사4부(부장 변필건)에 배당했다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사건을 (경찰에 내려 지휘를 하지 않고) 직접 수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명예훼손 사건은 통상적으로 검찰이 경찰에 수사 지휘를 하지만, 이번 사건은 조국 법무부 장관 수사에 대한 방해 의도가 있다고 보고 직접 수사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앞서 한겨레21은 '김학의 게이트 사건' 재수사에 대해 잘 하는 3명 이상의 핵심 관계자 등을 인용해 대검찰청 산하 진상조사단이 지난 2013년 검찰·경찰 수사기록에 포함된 윤씨 전화번호부, 압수된 명함, 다이어리 등을 재검토하면서 '윤석열'이라는 이름을 확인했지만, 검찰이 사실확인 노력을 하지 않은 채 재수사를 매듭지었다고 보도했다.
 
이에 윤 총장은 의혹을 전면부인했고, 같은 날 오후 대검찰청은 "진행 중인 중요 수사 사건에 미칠 수 있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검찰에서 한겨레신문이 제기한 의혹의 진위를 포함해 사건의 진상을 신속하게 규명할 필요가 있다"며 "윤 총장은 공정한 수사를 위해 사건 보고를 일절 받지 않는 등 관여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밝혔다. 또 "윤 총장은 공정한 수사를 위해 사건 보고를 일절 받지 않는 등 관여하지 않을 방침"이라며 "손해배상청구, 정정보도청구 등 민사상 책임도 끝까지 물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겨레는 이날 오전 법무부 과거사위의 최종보고서를 입수했다며 윤중천씨가 윤 총장에 대해 '소개로 알고 지냈고 별장에 온 적이 있는 것도 같다'는 진술을 확인했다고 추가 보도를 이어갔다.
 
이에 검찰은 "면담보고서 기재 내용은 과거사조사단 관계자의 일방적인 주장일 뿐이며, 구체적인 내용이 전혀 없는 추상적이고 막연한 내용에 불과하여 진상 조사를 계속할만한 근거 자료가 될 수 없음이 명백하다"며 "한겨레신문이 금일 보도를 통해 윤 총장과 윤씨의 관계에 대한 허위보도를 이어가는 것은 검찰총장의 명예를 훼손하려는 악의적인 의도가 있는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반박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14일 오전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으로 관용 차량에 탑승해 출근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영지 기자 yj113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영지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