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규모태양광·전기이륜차, 서울시의 친환경 틈새전략
배출가스·소음 없는 전기이륜차, 올해 공급 2.7배 늘려
서울형 발전차액 보조금, 소규모 태양광 발전사업자 숨통
입력 : 2017-02-02 16:05:22 수정 : 2017-02-02 16:05:22
[뉴스토마토 박용준기자] 서울시가 서울형 발전차액 보조금 지원제도나 전기이륜차 보급 등 신재생에너지 생산 확대와 친환경 교통수단 보급을 위한 틈새전략으로 효과를 보고 있다.
 
2일 시에 따르면 서울형 발전차액 보조금 지원제도(FIT)는 100kW 미만 소규모 태양광 발전사업자들을 대상으로 발전량 1kW당 100원씩 보조금을 지원한다.
 
정부가 2012년 신재생에너지 의무할당제(RPS)를 도입하면서 FIT를 없애자 대규모 태양광 발전사업자와의 가격경쟁력에서 떨어지는 소규모 발전사업자들은 당장 큰 어려움에 빠졌다.
 
더욱이 서울은 대도시 특성상 건물 옥상 등을 활용하는 소규모 발전사업자가 많고 타 지역에 비해 낮은 일조시간과 높은 부지임대료로 태양광 에너지의 확대를 위해선 소규모 발전사업자 지원이 필수다.
 
이에 시는 2013년 자체적인 서울형 FIT를 도입해 누적 설치용량이 10MW가 될 때까지 사업자당 60개월까지 지원하고 있다.
 
시는 서울형 FIT를 현장 상황에 맞춰 지원 금액을 최초 1kW당 50원에서 100원으로 늘렸으며, 신청대상도 50kW 미만에서 100kW 미만으로 넓히고 절차를 간소화했다.
 
대전이나 경기도 등 일부 지자체만이 FIT를 도입했지만 지원금액이 1kW당 50원으로 서울 수준에 못 미치며, 다른 시·도는 재정난을 이유로 난색을 표하고 있다.
 
결국 전력생산비용인 계통한계가격(SMP)과 공급인증서(REC) 가격이 하락하는 악재 속에서도 서울형 FIT 가입은 꾸준히 늘어 현재 165곳(5429KW)이 가입했으며, 생산발전량만 1만4394MWh에 달한다.
 
서울형 FIT는 아파트 베란다 등에 설치하는 가정용 미니 태양광과 함께 에너지 자급률이 턱없이 낮은 서울에서 신재생 에너지를 확대하는데 한 축을 담당하고 있다.
 
시는 친환경 교통수단인 전기이륜차 보급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전기이륜차는 전기차와 달리 별도 충전기를 설치하지 않아도 일반 전기콘센트로 충전이 가능하다. 완충까지 걸리는 시간은 약 4시간 정도다. 또 하루 주행거리를 40㎞로 가정하면 연간 연료비는 엔진 이륜차의 1/10 수준인  7~8만원에 불과해 경제성도 뛰어나다.
 
지난 2010년부터 지난해까지 서울에 보급된 전기이륜차는 총 635대로 나타났다. 시가 올해 목표로 잡은 전기이륜차 보급수량은 285대로 지난해 목표수량인 105대에 비해 2.7배 이상 늘었다.
 
시는 올해 전기이륜차 구매 시 1대당 250만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보조금 지급 대상은 환경부 보급평가 인증을 완료한 전기이륜차 6종으로 확대했다.
 
전기이륜차 6종의 평균 가격은 382만~645만원 선으로 보조금을 받을 경우 대략 132만~395만원만 부담하면 된다.
 
전기이륜차는 주로 대학 캠퍼스나 배달업소 등에서 주로 사용하며, 선착순으로 보급물량이 소진될 경우 보조금을 조기 마감한다.
 
시 관계자는 “2종에 불과하던 전기이륜차 보급기종이 올해 6대로 늘어났기 때문에 보급률이 점차 높아질 걸로 예측한다”며 “서울형 FIT 외에도 태양광 보급 확대를 위한 다양한 맞춤형 제도를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지난 2015년 서울시청 신청사 로비에서 열린 '서울 태양광 미니엑스포'에 참석해 태양광 충전기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서울시
 
박용준·조용훈 기자 yjunsa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용준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