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철강솔루션으로 ‘스마트 그린도시’ 만든다
KT-마이즈텍과 사업협력 체결
입력 : 2020-10-21 11:00:00 수정 : 2020-10-21 11:00:00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포스코(005490)KT(030200), 마이즈텍과 함께 ‘스마트 그린도시’ 구축에 나선다.
 
포스코는 21일 포스코센터에서 KT와 친환경 가로시설(가로등·상하수도 등 다양한 도로 시설물) 제작업체인 마이즈텍과 함께 ‘스마트 그린도시 구축을 위한 사업협력’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스마트 그린도시는 그린뉴딜 정책의 일환으로 환경부에서 추진중인 사업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3사는 지방자치단체에 ‘스마트 가로시설’을 제안키로 하고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공동마케팅을 추진한다. 스마트 가로시설은 포스코의 철강 기술, KT의 사물인터넷(IoT) 기술과 마이즈텍의 제작 기술을 결합한 친환경 가로시설이다.
 
이 시설은 빗물을 저장해 가로수에 수분을 적기에 공급할 수 있는 급수블록과 뿌리의 융기를 방지하는 보호대로 구성되어 있다. 급수블록에 설치된 IoT 센서는 가로수와 토양의 상태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해 물이 필요한 시점을 스스로 파악한다.
 
포스코-KT-마이즈텍 스마트 가로시설. 인포그래픽/포스코
 
이를 통해 지구 온난화에 따른 폭염으로 가로수가 고사하는 것을 방지하고 가로수의 생명주기를 늘려 도심의 이산화탄소를 감축시킨다. 또한 스마트 가로시설을 적용하면 지상에 설치된 전력 및 통신선과 복잡한 지하 매설 배관 등을 체계적으로 지중화(땅속에 묻거나 설치함)할 수 있어 도시 미관이 개선된다.
 
포스코는 대기업·중소기업·벤처기업 등과 함께 각사의 역량을 결집해 이번 스마트 가로시설을 개발할 계획이다. 포스코는 부식에 강한 특수 철강재인 포스맥(PosMAC)을 급수블록과 보호대 소재로 공급하고 강재 이용기술을 제공한다. KT는 급수블록에 빗물관 모니터링 센서와 누설전류 감지 센서 등 IoT센서들을 활용한 IT인프라 플랫폼을 구축한다. 마지막으로 마이즈텍은 포스코의 프리미엄 강건재 통합 브랜드‘이노빌트(INNOVILT)’제품인 가로수 급수블록과 보호대를 제작 및 공급한다.
 
김상균 포스코 강건재마케팅실장은 “대기업, 중소기업과 벤처기업이 힘을 모아 지역사회의 녹색 생태계 회복에 함께 나서기로 한데 의의가 크다”며 ”강건재 시장에서 철강의 친환경 이미지가 제고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현석 KT 디바이스 사업본부장은 “KT는 포스코, 마이즈텍과 상호 협력해 스마트 그린도시로의 전환을 선도하겠다”며 “특히 사람과 자연이 공존하는 미래 환경 도시 구축을 위해 탄소 감소, 환경 보호라는 사회적 가치 실현에 기여하겠다”고 전했다.
 
김진환 마이즈텍 대표이사는 “빗물을 저류해 가로수에 관수하는 중소기업의 아이디어를 포스코와 KT에서 관심을 갖고 사업화까지 지원해주셔서 감사드린다. 대기업과 함께 기후변화 위기에 함께 대처해 나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유라

반갑습니다. 산업1부 최유라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