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카드, 중소형 가맹점 마케팅 지원 서비스 출시
빅데이터·마케팅 인프라 활용 '아보카도' 선보여
목표고객에 할인 정보 담긴 광고 메시지 발송
입력 : 2020-04-09 10:15:33 수정 : 2020-04-09 10:44:45
사진/KB국민카드
[뉴스토마토 문지훈 기자] KB국민카드가 빅데이터와 마케팅 인프라를 활용해 가맹점이 할인 오퍼가 담긴 광고 메시지를 고객에게 발송할 수 있는 서비스를 선보였다.
 
KB국민카드는 빅데이터 기반의 중소형 가맹점 마케팅 지원 서비스 '아보카도(ABOCADO·Advertisement Based On CArd Data Offering)'를 출시했다고 9일 밝혔다.
 
KB국민카드는 지난 2018년 '애자일(Agile) 조직'을 통해 아보카도를 기획해 시스템 구축과 파일럿 테스트 등 약 1년간의 준비를 거쳐 서비스를 개시했다.
 
서비스는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 관련 역량을 바탕으로 소상공인의 매출 향상과 마케팅을 지원하고 고객에게는 초개인화 된 마케팅을 통해 유용한 혜택을 제공한다.
 
이용 고객에 대한 데이터 분석과 마케팅·광고 활동을 자체적으로 펼치기 어려운 소규모 가맹점에 최적화된 서비스로 '전자지급결제대행사(PG)'를 이용하는 온라인 가맹점도 별도 가맹점 개설 없이 이용할 수 있다.
 
서비스는 빅데이터 분석 알고리즘을 기반으로 잠재 고객을 발굴하고 AI 기술 중 하나인 머신러닝을 활용해 마케팅 대상 고객의 행동을 감지한다. 설정한 가망 고객 또는 목표 고객에게는 카드사의 마케팅 인프라를 활용해 최적의 시점에 청구 할인 등의 제안을 담은 고객 맞춤형 광고 메시지를 발송해 구매를 유도한다.
 
예를 들어 해외 직구를 즐기는 30대 직장인이 평소 퇴근길에 쇼핑을 많이 하는 것으로 분석되면 해당 고객의 구매 패턴과 시장 트렌드 등을 고려해 퇴근 시간대에 해외 직구 쇼핑몰 관련 할인 정보를 담은 메시지를 고객에게 보내는 방식이다.
 
서비스 이용을 희망하는 중소형 가맹점은 가맹점 이용 고객의 인구통계학적 특성과 카드 이용 행태 분석을 바탕으로 마케팅 대상 고객을 설정할 수 있다. 신규 창업 등으로 이용 고객 데이터가 없거나 분석 가능한 데이터가 부족한 경우 업종, 상권 등에서 유사한 특징을 가진 가맹점 데이터를 이용한다.
 
KB국민카드는 아보카도가 빅데이터 분석을 기반으로 가맹점이 희망하는 잠재 고객에게만 메시지를 보내기 때문에 오프라인 광고나 온라인 배너광고 등보다 비용 효율성이 높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현재 진행 중인 초개인화 고도화 작업이 마무리되면 '초개인화 추천 알고리즘'을 통해 고객 'TPO(Time·Place·Occasion)' 관점에 최적화되고 정교해진 제안과 광고 메시지 제공이 가능해 질 것으로 보고 있다.
 
메시지를 받은 고객은 해당 가맹점 이용 시 안내된 할인 혜택 등을 받을 수 있다.
 
카드사는 △고객특성별 반응률 △광고 페이지 클릭률 △구매 전환율 등 마케팅 활동 결과와 성과 인사이트를 가맹점에 보고서 형태로 정기적으로 제공한다.
 
KB국민카드 관계자는 "서비스 준비 과정에서 120여건의 파일럿 테스트를 진행한 결과 한 반려동물 용품 관련 스타트업은 매출액이 평소 대비 4배가량 증가하는 등의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며 "전문적인 마케팅 지원이 필요한 소상공인과 성장 잠재력이 높은 스타트업을 중심으로 서비스 제공을 확대하는 등 본격적인 수익화 전략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문지훈 기자 jhm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문지훈

친절한 증권기사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