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0)SK이노, 첨단기술 격전지서 전략회의…"혁신 앞당기자"
입력 : 2020-01-08 14:32:29 수정 : 2020-01-08 18:29:30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SK이노베이션 경영진이 첨단기술 격전지인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에서 모빌리티 혁신 전략을 수립하기 위해 머리를 맞댔다.
 
전기차 첨단 배터리와 초경량·친환경 모빌리티 소재를 묶은 미래 전기차 비전 'SK 인사이드(Inside)'를 내세워 E-모빌리티 산업 생태계 발전에 기여하고 이를 더욱 성장시키겠다는 방침이다.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은 7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20'에서 올해 첫 전략회의를 개최하고 "SK이노베이션과 자회사들이 역량을 키워온 배터리와 모빌리티 핵심 부품, 최첨단 소재들은 E-모빌리티 혁신 마중물이 될 것"이라며 "이제는 이를 바탕으로 혁신을 앞당겨 고객까지 이어지도록 더욱 속도를 내야 할 때"라고 말했다.
 
SK이노베이션 경영진이 'CES 2020'에서 E-모빌리티 성장 방안을 찾기 위한 전략 회의를 개최했다. 왼쪽부터 김철중 전략본부장, 김준 총괄사장, 지동섭 배터리사업대표, 이장원 배터리연구소장, 김유석 배터리마케팅본부장. 사진/SK이노베이션
 
전략회의에는 지동섭 배터리 사업대표, 노재석 SKIEK 사장, 김철중 전략본부장을 비롯해 전략, 연구개발, 마케팅 임원들이 참석했다. 이들은 이날 CES에서 공개한 E-모빌리티 혁신인 SK 인사이드 모델을 회사의 미래 먹거리로 키우기로 의견을 모았다.
 
김준 총괄사장은 "올해 CES는 새롭게 진화하는 모빌리티 기술과 제품을 비롯해 인류의 삶을 더욱 풍족하게 해줄 미래 기술이 전시되고 있다"며 "미래 기술, 특히 우리가 가는 E-모빌리티 분야의 기술 발전은 예측을 넘어서는 속도로 가고 있다는 것을 직접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러한 변화에 발맞춰 시장을 선도하기 위한 '딥체인지'에 더욱 속도를 내야 한다고 주문했다.
 
전기차 배터리를 생산하는 SK이노베이션은 국내 배터리 업계 중 유일하게 올해 CES에 참여했다. 이 행사에서 SK종합화학, SK루브리컨츠, SK아이이테크놀로지 자회사와 함께 SK 인사이드를 전시 중이다.
 
임수길 SK이노베이션 홍보실장은 "E-모빌리티 혁신을 지원해 B2B 고객은 물론 B2B2C 고객의 행복을 키우자는데 경영진들이 뜻을 모았다"며 "회사 성장 3대 방침 기술개발, 글로벌, 그린을 모두 담고 있는 SK 인사이드를 과감히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CES 2020' 참석한 SK이노베이션 주요 경영진. 사진/SK이노베이션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정유화학·항공업계 소식을 발 빠르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