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성휘

noirciel@etomato.com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청와대 "참모들 이달 내 1주택 남기고 다 처분하라"

노영민, 청주 아파트 내놔…"국민 눈높이 맞아야, 우리가 솔선수범해야"

2020-07-02 15:54

조회수 : 2,74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노영민 청와대 대통령비서실장이 2일 청와대 비서관급 이상 참모들에게 "법적으로 처분이 불가능한 경우가 아니면 이달 중 1주택을 제외하고 나머지는 처분하라"고 강력 권고했다. 소위 '청와대 참모 다주택자 논란'으로 문재인정부의 부동산정책에 대한 신뢰가 흔들리면서 '긴급처방'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노 실장은 '청와대의 다주택 보유자는 대부분 불가피한 사유가 있지만, 국민 눈높이에 맞아야 하고 이제는 우리가 솔선수범 해야 한다'면서 부동산 처분을 재권고했다"고 소개했다.
 
현재 서울 반포와 충북 청주에 각각 아파트를 보유하고 있는 노 실장은 청주 아파트를 급매물로 내놓으며 모범을 보였다. 청와대 관계자는 "그간 주택을 팔려고 노력했으나 쉽게 팔리지 않았고 이번에 급매물로 내놨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노 실장은 다주택자 참모들을 개별 면담하며 매각을 권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달 안으로 다들 (매각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노 실장은 지난해 12·16 부동산 대책 발표당시 청와대 고위공직자들에게 "1채를 제외한 나머지 주택을 6개월 내 처분하라"고 지시한바 있다. 그러나 6개월이 지나도 여전히 상당수 참모들이 다주택자인 것이 드러나면서 논란이 커졌다.
 
노무현정부 청와대에서 근무한 조기숙 전 홍보수석은 지난 달 28일 "이 정부 공직자는 다주택자가 많아서 충격을 받았고, 대통령과 국토부 장관이 팔라고 해도 팔지 않는 강심장에 다시 한 번 놀랐다"고 비판했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 등 시민단체들도 부동산 가격 안정을 위해 다주택 공직자를 교체하라고 요구했다.
 
한편 청와대 비서관급 이상 참모들 가운데 다주택자는 12명으로 알려졌다. 노 실장을 비롯해 수석 급에서는 김조원 민정수석, 김거성 시민사회수석, 김외숙 인사수석, 황덕순 일자리수석, 이호승 경제수석(1.5채) 등이다. 비서관 급에서는 여현호 국정홍보비서관, 박진규 신남방·신북방 비서관, 조성재 고용노동비서관, 윤성원 국토교통비서관, 석종훈 중소벤처비서관, 강민석 대변인(1.5채) 등으로 전해진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5월19일 오후 청와대에서 유연상 신임 경호처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기 위해 노영민 비서실장과 함께 이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