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광연

fun3503@etomato.com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김광연입니다
이재용 부회장이 올림픽 위원장을 만난 까닭은?

2020-10-20 08:59

조회수 : 72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8일에서 14일까지 유럽 출장 당시 국제올림픽위원회(IOC)를 찾은 이유가 밝혀졌습니다. 바로 IOC와 디지털 분야 협력을 도모하기 위해서였습니다.
 
20일 IOC 공식 홈페이지에 따르면 이 부회장과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삼성과 IOC 간 디지털 분야의 전략적 협력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삼성전자는 무선통신 분야 월드와이드 올림픽 파트너사입니다. 국내 기업으로는 유일하게 월드와이드 파트너로 IOC를 후원하고 있는데 이번에 더 긴밀한 협력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보입니다.
 
이재용(왼쪽) 삼성전자 부회장이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과 만나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IOC 홈페이지
 
앞서 이 부회장은 지난 8일 유럽 출장길에 올랐습니다. 애초 시스템 반도체 협력을 위해 네덜란드를 방문할 것이라고 알려졌는데 이 부회장은 14일 귀국길에서 이례적으로 취재진에게 IOC 본부가 있는 로잔 방문 사실까지 알렸습니다.
 
1년 연기된 올림픽은 코로나19 여파로 내년 개최도 불투명합니다. 하지만 개최국 일본은 올림픽을 무조건 개최하겠다는 의지입니다. 현 수준이라면 올림픽 무산이라는 최악의 사태까지 가지는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올림픽 개막이 9개월 넘게 남은 상황에서 이 부회장이 직접 IOC까지 찾아 협력을 논의한 만큼 앞으로 삼성의 올림픽 마케팅도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됩니다. 그간 올림픽 특수를 톡톡히 누렸던 삼성이 또 한번 반사이익을 얻을 기회를 잡을지 관심이 쏠립니다. 
 
  • 김광연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김광연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