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읽어주는 기자)코로나 시대, 추석 성묘·차례 생략?(영상)
향후 비대면 유지 시 추석 연휴도 시대 흐름 따른 변화 필요
입력 : 2020-09-27 06:00:30 수정 : 2020-09-27 15:54:18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시사 읽어주는 기자(시읽기)는 정치·사회·경제·문화 등에서 여러분이 관심 갖는 내용을 찾아 소개합니다. 뉴스토마토 유튜브 채널에서 다시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재확산 우려로 올해 추석에는 예년 같은 성묘는 물론이고, 차례상 앞에 온 가족이 모이는 모습을 보기 어려워지게 됐습니다. 연휴에 고향을 찾지 못하는 상황이나 비대면 추석 보내기와 같은 시대적 변화가 현실로 다가왔습니다. 이상근 문화유산회복재단 이사장과 함께 코로나19 시대 추석의 의미를 짚어봅니다.
 
 
-한가위의 의미는?
 
-차례와 성묘 등을 생략하는 현상은 조상에 대한 예의가 아닌 것인지?
 
-고향을 찾지 못하는 시대적 변화를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까?
 
-향후 비대면 연휴가 유지될 텐데, 추석에 효도는 어떤 방향으로 할 수 있을까?
 
-시대 흐름에 따른 인식 변화가 필요하다면?
 
지금까지 <뉴스토마토> 시읽기 조문식입니다.
 
※인터뷰의 저작권은 뉴스토마토에 있습니다. 인용보도 시 출처를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해 주시기 바랍니다.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문식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