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안84 사과 “귀여움으로 승부”...오히려 더 큰 논란
입력 : 2020-08-14 00:41:35 수정 : 2020-08-14 00:55:31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웹툰 잡가 겸 방송인 기안84가 자신의 웹툰 복학왕에서 비롯된 여성 혐오 논란에 대해 사과를 했다. 하지만 사과문이 더 큰 논란이 되고 있다.
 
기안8413복학왕의 새 에피소드 광어인간’ 2화 내용 일부를 수정하면서 웹툰 말미에 사과문을 게재했다. 그는 작품에서의 부적절한 묘사로 다시금 심려를 끼쳐드려 정말 죄송하다. 더 많이 고민하고 원고 작업을 했어야 했는데 불쾌감을 드려 독자 여러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기안84는 사과문에 지난 회차에서 일자리를 구하기 힘든 봉지은이 귀여움으로 승부를 본다는 설정을 추가하면서 이런 사회를 개그스럽게 풍자할 수 있는 장면을 고민하다가 귀여운 수달로 그려보게 됐다고 여성 혐오 논란에 해명을 했다.
 
또한 특히 수달이 조개를 깨서 먹을 것을 얻는 모습을 식당 의자에서 봉지은이 물에 떠 있는 수달로 겹쳐지게 표현해보고자 했는데 이 장면에 대해 깊게 고민하지 못했던 것 같다고 언급했다.
 
하지만 기안84의 사과문을 접한 네티즌들은 기안84가 언급한 귀여움으로 승부라는 말 자체가 성차별이자 여성 비하라고 지적을 했다. 또한 조개를 의도적으로 등장시켰음에도 귀여운 수달이라고 해명을 내놓은 것이 비겁하다고 비난을 했다.
 
앞서 지난 4일과 11일 공개된 광어인간’ 1, 2화에는 스펙이 부족한 여성 인턴이 정규직 전환을 위해 남성 상사와 잠자리를 가졌음을 암시하는 장면이 등장했다. 또한 여성 인턴이 조개를 배에 올려두고 기다란 물체로 깨는 행위를 했다. 또 여성 인턴이 회사에서 문제가 생기면 애교로 넘어가거나 40대 남성 팀장과 연애를 하는 식의 설정이 논란이 됐다.
 
이에 기안84가 출연 중인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시청자 게시판에는 기안84의 하차를 요구하는 취지의 글이 올라왔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웹툰 복학왕의 연재 중단을 요구하는 청원이 게재됐다.  
 
기안84 사과. 사진/뉴시스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