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로부부’ 최설아 “남편 조현민, 2세 가질때만 부부 관계 하자 해서 충격”
입력 : 2020-08-04 00:30:36 수정 : 2020-08-04 00:30:36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개그맨 최설아, 조현민 부부가 부부 관계에 대한 고민을 털어놨다.
 
3일 방송된 채널A 예능 프로그램 애로부부에는 최설아, 조현민 부부가 등장해 부부관계애 대한 고민을 전했다.
 
최설아는 남편 조현민이 부부 관계를 잘 가지지 않는다고 토로했다. 최설아는 원래 그런 사람이었으면 그러려니 했을 거다. 그런 사람이 아닌데 저한테만 그러니까 내가 매력이 없나, 차츰 쌓였던 것 같다고 밝혔다.
 
이에 조현민은 착각하고 있는 게 저는 가벼운 뽀뽀부터 시작하는데 그때 서로 안고 하다 보면 분위기가 진행될 수 있는데 만지는 것도 싫어하고 장난친다. 기분이 너무 더럽다고 반박을 했다.
 
하지만 최설아는 조현민의 말에 스킨십을 안 하는 건 나 때문이라는 거냐이렇게 장난 치게 만든 건 오빠다. 나를 안 만졌지 않나. 나한테 안 그랬지 않나. 장난을 쳤던 건 이 오빠가 뒤로 안 넘어갈 걸 아니까 맥을 끊으려고 했던 것이라고 토로했다.
 
조현민은 처음엔 그랬다고 해서 나중에 바뀌는 건 부정할 수 없다. 바뀔 수 있는 거 아니냐. 연애 초에 그랬으니 그런 의도조차 무시당하고 묵살당하는 것도 잘못 됐다고 생각한다고 억울해했다.
 
최설아는 우리 결혼하고 꽤 됐다. 5년 동안 관계 한 거 손에 꼽는다. 어느날 아기를 가질 생각이 있다더라. 그래서 잠자리 안하는데 어떻게 애를 가지냐고 물으니 아기 가질 때만 하면 된다고 해서 충격이었다고 했다.
 
이어 본인이 이 말을 한 줄 모르는데 저는 너무 충격 받았다. 내가 애 낳는 공장도 아니고 어떻게 애 낳을 때만 관계를 하냐고 서운함을 토로했다.  

 
애로부부 최설아 조현민. 사진/채널A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