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 '몽블랑 문화예술 후원자상' 수상
'가파도 프로젝트' 등 다양한 문화예술활동 지원 공로
입력 : 2019-11-19 15:41:54 수정 : 2019-11-19 15:41:54
[뉴스토마토 김형석 기자] 현대카드는 지난 15일 진행된 제28회 '몽블랑 문화예술 후원자상' 시상식에서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이 대한민국 수상자로 선정됐다고 19일 밝혔다.
 
정태영(가운데) 현대카드 부회장이 제28회 '몽블랑 문화예술 후원자상' 수상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카드
 
몽블랑 문화예술 후원자상은 세계적인 명품 브랜드 몽블랑이 매년 세계 각국에서 해당 국가의 문화예술 발전에 기여해 온 후원자들을 선정해 수상한다. 올해는 한국 등 13개 국가에서 수상자가 발표됐다. 정 부회장은 미술과 건축을 중심으로 다양한 문화예술 활동을 지속적으로 지원해 온 점을 높이 평가받아 대한민국 수상자로 선정됐다.
 
정 부회장은 지난 2006년 뉴욕현대미술관(MoMA)과 현대카드의 파트너십 체결 이후 다수의 전시 후원을 필두로 국내 디자이너들의 모마 진출을 지원하고 모마 한국인 인턴십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국내 예술가들과 관계자들의 해외 진출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또 2014년부터 모마, 국립현대미술관과 '젊은 건축가 프로그램'을 공동 진행해, 국내 젊은 건축가들을 발굴하고 이들에게 세계무대에서 재능을 펼칠 기회를 제공해왔다.
 
특히, '가파도 프로젝트'는 몽블랑 문화재단의 주목을 받으며 이번 수상자 선정에 결정적인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12년부터 진행된 이 프로젝트는 제주도 남서쪽에 위치한 작은 섬인 가파도를 새로운 문화 패러다임의 공간으로 바꾸는 프로젝트다. 현대카드는 제주특별자치도와 함께 가파도에 ‘가파도 아티스트 인 레지던스’를 설치, 세계 각국에서 가파도를 찾는 작가들에게 숙소와 작업실, 갤러리, 테라스 등 예술 활동에 도움을 주는 다양한 시설과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정 부회장은 부상으로 받은 1만5000유로 규모의 문화예술 후원금을 국내 대표 예술가의 새로운 프로젝트를 지원하는데 전액 기부할 예정이다.
 
한편, 역대 몽블랑 문화예술후원자상 수상자로는 영국의 찰스 왕세자를 비롯해 미국의 록펠러재단 등이 있으며 국내에서는 최윤정 파라다이스문화재단 이사장과 김동호 전 부산국제영화제(BIFF) 조직위원장 등이 받았다.
 
 
김형석 기자 khs8404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형석

어려운 금융 상식 펀(FUN)하게 공유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