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EQ Future’ 개관…미래 모빌리티 비전 제시
입력 : 2019-10-22 13:46:23 수정 : 2019-10-22 13:46:23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가 22일 서울 강남구 가로수길에서 벤츠의 미래 모빌리티 비전을 제시하는 ‘EQ Future’ 전시관을 개관했다. 벤츠는 EQ Future를 통해 미래 모빌리티 비전과 전략을 공유하는 등 벤츠의 미래 모빌리티의 방향성을 선보였다.
 
이날 개관 행사에는 김학도 중소벤처기업부 차관, 조인동 서울시 경제정책실장, 이동면 KT 미래플랫폼사업부문장 사장, 류도정 자동차안전연구원장, 슈테판 아우어 주한 독일대사, 마티아스 루어스 벤츠 승용 부문 해외지역 총괄 사장,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벤츠코리아 대표 등이 참석해 EQ Future의 개관을 축하했다.
 
왼쪽부터 이동면 KT 미래플랫폼사업부문장 사장, 슈테판 아우어 주한 독일대사, 실라키스 벤츠코리아 대표, 김학도 중소벤처기업부 차관, 마티아스 루어스 벤츠 승용 부문 해외지역 총괄 시장, 조인동 서울시 경제정책실장. 사진/벤츠코리아
 
마티아스 루어스 사장은 “지난 130년간 자동차 기술발전의 역사를 이끌었던 핵심 동력인 ‘혁신’을 미래 모빌리티 전략에도 이어가겠다”며 “미래에도 모빌리티 리더의 포지션을 확고히 하고 산업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실라키스 벤츠코리아 대표는 “한국 사회의 기업시민으로서 서울의 미래 모빌리티를 함께 고민하고 미래를 제시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서울이 지속 가능한 스마트 도시로 성장할 수 있도록 국내 기업과 다양한 협업을 통해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이날 벤츠코리아는 전기차 브랜드 ‘EQ’의 첫 번째 순수 전기차,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EQC’를 공식 출시했다. 더 뉴 EQC는 매끄러우면서도 유려한 디자인과 역동적인 퍼포먼스, 최신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MBUX,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까지 다양한 편의성을 바탕으로 국내 친환경차 시장을 선도하는 새로운 대표 모델로 자리 잡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벤츠가 22일 'EQ Future' 전시관을 개관했다. 사진/벤츠코리아
 
이와 더불어 이번 전시에서는 벤츠가 제시하는 서울의 미래 모빌리티 청사진인 ‘비전 서울 2039’가 첫선을 보였다. ‘비전 서울 2039’가 그리는 20년 후 서울은 최첨단 기술을 바탕으로 사람과 환경이 어우러져 시민들이 높은 삶의 질을 누릴 수 있는 스마트하고 지속 가능한 도시다. 
 
벤츠의 미래 모빌리티 전략을 대변하는 연결성(Connected), 자율주행(Autonomous), 공유와 서비스(Shared & Services), 전동화(Electric), 즉 ‘CASE’의 핵심 요소가 서울 도심 곳곳에 투영됐다. 전기 자동차와 공기 정화 기술로 인해 서울의 거리는 친환경 공간으로 거듭나고 자동차 및 다양한 모빌리티의 새로운 역할과 서비스가 예측된다.
 
한편, EQ Future 전시관은 오는 23일부터 내년 1월 중순까지 일반 관람객에 무료 공개된다. 전시 기간 동안 미래 모빌리티에 적용 가능한 애플리케이션 개발 경진대회 ‘커넥티드카 스타트업 해커톤’ 개최 등 다양한 활동이 전개될 예정이다. 전시관은 평일 오전 11시30분부터 오후 8시까지, 주말 오전 10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운영되며 매주 월요일은 휴관이다. 

실라키스 벤츠코리아 대표가 발표하는 모습. 사진/벤츠코리아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