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뱅크, 412억원 규모 유상증자 결의
"신규 주주사 영입 협의 중"
입력 : 2019-05-15 14:39:05 수정 : 2019-05-15 14:39:05
[뉴스토마토 문지훈 기자] 케이뱅크가 412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실시하기로 했다.
 
케이뱅크는 15일 이사회를 개최해 412억원 규모의 전환 신주 823만5000주를 발행하기로 결의했다고 밝혔다.
 
케이뱅크는 이에 대해 "보통주 지분율을 그대로 유지하면서 412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가교 차원에서 시행한다"고 설명했다.
 
유상증자에는 KT(030200)를 비롯해 우리은행, NH투자증권(005940) 등이 참여할 예정이며 주금 납입일은 다음달 20일이다.
 
이번 증자로 케이뱅크의 자본금은 5187억원으로 늘어난다. 전환 신주 증자가 결정된 만큼 지난 1월부터 추진해왔던 기존 유상증자는 잠정 중단한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보다 안정적인 자본확충 기반 구축을 위해 업계 리딩기업들을 대상으로 신규 주주사 영입 방안에 대한 주요 주주사들과의 협의를 지속할 것"이라며 "이미 일부 기업들과 신규 주주 참여 협의를 진행하고 있으며 확정 시 공식적인 입장을 밝힐 계획"이라고 말했다.

사진/뉴시스
 
문지훈 기자 jhm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문지훈

친절한 금융 기사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