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정산 소득공제율 높아지자 신용카드 사용 '쑥'
2명 중 1명꼴 "신용카드만 쓴다"…소득공제율 80% 상향 영향
입력 : 2020-11-01 00:00:00 수정 : 2020-11-01 00:00:00
[뉴스토마토 김응태 기자] 신용카드의 연말정산 소득공제율이 높아지면서 신용카드 결제 이용이 증가하고 있다.
 
 
신용카드 전문사이트 카드고릴라918일부터 약 3주간 카드고릴라 웹사이트 방문자 1005명을 대상으로 ‘2021년 연말정산 준비 방법에 대해 조사한 결과, '거의 신용카드로만 결제'를 선택한 응답46.9%(471)를 기록해 가장 많았다이어 거의 체크카드로만 결제16%(161)를 기록했다. '지역화폐·제로페이·현금 위주 결제'13%(131)였다. 
 
두 가지 결제 수단을 사용하는 응답자는 상대적으로 적었다. ‘신용카드와 체크카드를 반반씩 사용’ 의견은 11.6%(117)로 나타났다. 소득공제에 최적화한 연봉의 25%는 신용카드, 나머지는 체크카드 사용'을 선택한 응답자는 7%(70)에 그쳤다. 이밖에 '신경 쓰지 않고 아무거나 쓴다'는 5.5%(55)를 기록했다.
 
신용카드 결제 방식이 압도적인 선택을 받은 데는 세법 개정으로 소득공제율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정부는 지난 3월 신용카드, 체크카드·현금영수증, 전통시장·대중교통 사용액의 소득공제율을 각 2배인 30%, 60%, 80%로 상향했다. 4~7월에는 일괄 80%로 높이고, 소득공제한도를 30만원 인상했다
 
고승훈 카드고릴라 대표는 "4~7월의 신용카드 소득공제율이 체크카드나 현금영수증과 동일하게 80% 수준으로 높아지면서, 혜택이 더 좋은 신용카드를 주요 소비 수단으로 사용하는 사람이 많아졌다"며 "'지역화폐, 제로페이, 현금 위주로 결제한다'는 답변이 비교적 높은 순위에 오른 것은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으로 인해 결제 수단이 다양해졌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김응태 기자 eung102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태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