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현정

jhj@etomato.com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국회, 코로나19 확진자 발생…또 다시 '셧다운'

여야, 공식 일정 전면 취소…9월 정기 국회 차질 우려

2020-09-03 15:43

조회수 : 1,89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현정 기자] 국회에서 3일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면서 또 다시 비상이 걸렸다. 지난달 26일 더불어민주당 출입 기자가 확진돼 국회가 폐쇄된 지 8일 만에 재차 '셧다운'이 되자, 9월 정기 국회 의사 일정마저 영향을 받을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국회에 따르면 이날 국민의힘 당직자가 확정 판정을 받으면서 정치권 일정이 줄줄이 취소됐다. 국회는 확진자 동선에 따라 즉각적인 방역 조치에 나섰고, 문을 다시 연지 나흘 만에 건물을 일부 폐쇄하게 됐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국회 본관 2층 당 정책위의장실 당직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보건 당국과 긴밀히 협조해 상황을 파악 중이니, 이후 공지에 주의를 기울여 달라"고 긴급 공지했다. 이어 "8월 31일부터 9월 2일까지 정책위의장실 출입 및 접촉자는 원내 행정국으로 유선 통보해 달라"고 덧붙였다.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국민의힘은 이날 예정돼 있던 정책위의장단과 정책조정위원단장 임명장 수여식과 회의 일정을 취소했다. 당 지도부를 비롯해 국회 경내 근무자, 중앙 당사 사무처 당직자 전원은 재택 근무에 들어갔다. 국민의힘은 "방역 당국에 최대한 협조하고 재택 근무 시에도 비상 연락망을 유지하며 상황 대기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역시 공식 일정을 모두 취소했다. 원내 정기 국회 지원단을 설치하고 출범을 알리는 정기국회 지원단 현판식은 미뤄졌다. 이낙연 대표도 확진자의 접촉자 등과 동선이 겹칠 수 있다고 판단, 자택으로 귀가했다. 이 대표는 관련자들의 진단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우선 자택에 대기한다는 방침이다.
 
여야의 정치 일정이 전면 중단되면서 9월 정기 국회 의사 일정이 차질을 빚을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특히 코로나19 확진자가 추가적으로 나와 국회 폐쇄가 반복될 경우 입법은 물론 국정 감사 등 국회 기능 자체가 마비될 가능성이 크다. 국회는 이전부터 비상 체제로 운영되고 있었지만, 폐쇄에 대비한 원격 업무 시스템 도입은 미흡한 상황이다.
 
앞서 지난달 26일에도 국회 출입 기자가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국회 본관 건물 전체와 의원 회관 ,소통관 등 건물이 셧다운된 바 있다. 이후 방역 작업을 거쳐 국회 본관은 지난달 30일 다시 문을 열었으나, 나흘 만에 확진자가 또 발생하게 됐다.
 
3일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실 근무하는 행정 비서가 코로나19 확진을 받은 가운데 방호 요원들이 본청 2층을 폐쇄하고 있다. 사진/ 뉴시스
 
조현정 기자 jhj@etomato.com
  • 조현정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