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전보규

jbk8801@etomato.com

밝은 눈으로 바른 시각을 제공할 수 있게 노력하겠습니다.
"90년대 차는 대우랑 쌍용이지"

2020-09-02 17:13

조회수 : 59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스트리트 파이터, 더블 드래곤, 버블 보블(일명 보글보글). 듀스, 룰라. 동전 하나를 넣고 버튼을 정신없이 두드리던, 바지 주머니에 차고 넘치는 카세트나 CD 플레이어를 통해 음악을 듣던 '그때 그 시절' 하면 떠오르는 게임과 가수들이다.

자동차 중에서는 쌍용차의 뉴코란도와 대우차의 에스페로가 생각난다. 에스페로는 미국 드라마에서 나오던 차를 닮은 디자인이 강하게 다가왔고 뉴코란도는 동네 젊은 아저씨 한 분이 타고 다니는 붉은색 계열의 차가 참 멋져 보였다.

다른 사람들의 생각도 크게 다르지 않은 듯하다. 최근 국내 최대 자동차 거래 플랫폼 엔카 닷컴이 실시한 '가장 기억에 남는 1990~2000년대 자동차'란 설문조사 결과를 보면 경차·세단 부문에서는 대우 '티코'가 1위를 차지했다.
 
출처/엔카닷컴


일주일간 진행된 조사에는 총 851명이 참여했고 투표 대상은 엔카 닷컴에 등록된 국산 차 중 1990~2000년대에 판매된 경차·세단 12종과 SUV 8종이다. 선택은 각각 최대 2개까지 가능하도록 했다.

티코는 23.1%의 선택을 받았다. '나의 첫차', '국민차라서', '최초의 경차'라는 게 주요 이유다. 2위는 파격적인 디자인으로 화제가 됐던 대우 에스페로(15%)가 차지했다. 최초의 스포츠카 현대 스쿠프(12.6%)는 3위를 차지했다. 이어 현대 엘란트라(10.6%), 뉴그랜저(8.9%), 현대 다이너스티(5.9%), 기아 세피아(5.5%), 대우 레간자 (5.4%), 기아 포텐샤(5.1%), 현대 엑셀(5.1%), 대우 누비라(2.1%), 기아 스펙트라(0.8%) 순이었다.

SUV에서는 고급 SUV의 원조 쌍용 무쏘가 38.7%로 가장 많은 선택을 받았다. '이름이 강렬해서', '튼튼함의 대명사' 등이 선택의 이유였다. 현대차 최초의 SUV 갤로퍼(26.7%)는 2위, 풀체인지를 거치면서 혁신적인 디자인으로 인기를 끌었던 쌍용 뉴코란도(14.1%)는 3위를 차지했다. 이어 기아 스포티지(6.7%), 현대 트라제XG(4.6%), 기아 레토나(4.2%), 현대 싼타모(3.9%), 대우 윈스톰(1.1%) 등의 순이었다.

엔카 닷컴은 국내 최초 차종이거나 디자인이 파격적이었던 차량일수록 소비자의 기억 속에 오래 남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 전보규

밝은 눈으로 바른 시각을 제공할 수 있게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