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한동인

bbhan@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이재명 내일 운명의 날…전례없는 재보선 요동치나

경기·경남 보궐시 유권자 절반 참여…민주, 당헌 고쳐 후보내나

2020-07-15 15:25

조회수 : 2,86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내년 4월7일로 예정된 재·보궐 선거가 '미니 대선'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역대급으로 치러질 전망이다.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보궐 선거는 이미 확정됐고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16일 최종 판결, 경남도지사·울산시장의 재판 결과에 따라 그 규모는 더욱 커질 가능성이 있다.
 
15일 정치권에 따르면 '친형 강제입원' 사건에서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원심에서 당선무효형을 선고받은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최종 판결이 16일 결정된다. 만약 대법원이 원심의 벌금 300만원을 확정할 경우 이 지사는 도지사직을 유지할 수 없게된다. 다만 유죄를 선고한 2심이 뒤집어진다면 이 지사는 유력 대권주자 반열에 올라갈 것으로 보인다.
 
내년 재보궐 선거가 '미니 대선급'으로 거론되는 이유는 보궐 선거 지역의 인구수 때문이다. 지난 총선을 기준으로 하면 서울과 부산이 1143만명, 경기와 경남을 재보궐에 포함할 경우 경기 1100만명, 경남 260만명으로 전체 유권자의 과반이 참여하는 선거가 치러지게 된다.
 
재보궐 선거가 모두 더불어민주당 소속 지자체장의 궐위로 발생하는 만큼 여당의 고심도 깊어지고 있다. 민주당 당헌상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가 부정부패 사건 등 중대한 잘못으로 그 직위를 상실하여 재보궐선거를 실시하게 된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아니한다'는 규정이 있다. 하지만 대선급 재보궐 선거에서 지자체장을 모두 포기할 수 없다는 의견이 나온다. 관련해 당권주자인 김부겸 전 의원은 "당원·지지자 뜻을 물어 후보 공천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며 당헌 개정 가능성을 내비쳤다.
 
미래통합당은 재보궐 선거를 회생의 기회로 보고 여당 책임론을 부각시키고 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관훈토론에서 "낙관적 측면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대선에 버금가는 선거를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정치권에선 벌써부터 서울시장과 부산시장에 대한 하마평이 오르내리고 있다. 민주당에선 서울시장 후보군으로 4선의 우상호 의원, 재선의 박주민 의원 등이 거론되며 통합당에선 오세훈 전 서울시장과 홍정욱 전 의원 등이 거론된다. 여기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출마 가능성도 점쳐진다. 부산시장으로는 민주당에서 김영춘 국회 사무총장과 김해영 전 의원, 통합당에선 김세연·이진복 전 의원 등이 오르내린다. 특히 민주당에선 서울시장과 부산시장이 성추문 사건으로 공석이 된 만큼 여성후보가 출마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혐의에 대한 대법원 선고를 하루 앞둔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5일 오후 경기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으로 들어오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