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하늬

hani4879@etomato.com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부인과 초음파 비용, '최대 4분의 1'만 내면된다

2019-12-24 11:16

조회수 : 88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내년 2월부터는 자궁이나 난소 등 여성생식기에 대한 초음파 검사 비용이 절반에서 최대 4분의1까지 뚝 떨어집니다건강보험 적용 범위가 전면 확대되면서 100% 가까이 본인 부담이었던 검사비용이 크게 줄어드는 건데요.
 
여성생식기 초음파 검사는 여성에서 흔히 발생하는 질환인 자궁근종, 난소 낭종 등을 진단하기 위한 기본적인 검사입니다. 하지만 전체 진료의 약 93%가 비급여여서 환자들의 부담이 컸던게 사실입니다.
 
실제 의원에서는 평균 47400원에서 최대 10만원까지 내야했고, 상급종합병원의 경우 137600원에서 27만원까지 비용이 들정도였습니다.
 
하지만 앞으로는 여성생식기 질환자의 초음파 검사 의료비 부담이 2분의 1에서 4분의 1수준까지 줄어드비다. 초진시에는 절반, 수술 후 경과관찰을 위해 실시되는 초음파는 4분의1까지 가격이 떨어지는 겁니다.
 
 
예를 들어 월경과다로 여성병원에 방문한 환자가 자궁내막 용종이 의심돼 외래로 여성생식기 초음파 검사를 받을 경우 기존에는 평균 62700원을 전액 본인 부담하였으나, 앞으로는 31700원만 내면됩니다.
 
이 환자가 자궁내막 용종 제거술을 받고 경과관찰을 위해 추가로 검사를 받는 경우에는 기존 62700원 대신 15800원을 부담하면 되는 겁니다.
 
복지부는 이번 보장성 강화 조치가 내년 2월부터 적용되면 연간 약 600~700만 명이 건강보험 혜택을 받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하네요
  • 김하늬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