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진양

jinyangkim@etomato.com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산업1부 김진양입니다.
노래하는 장관님

2019-12-16 15:30

조회수 : 55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지난 11일 저녁, 상암동 국악방송 지하 1층 스튜디오에서는 '브랜드K 송년의 밤'이 열렸습니다.
 
지난 11일 열린 '브랜드K, 송년의 밤' 행사에서 박영선 중기부 장관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중기부
 
브랜드K는 중소벤처기업부가 선정하는 대한민국 대표 소비재 브랜드인데요, 
기술력과 제품력이 인정된 중소기업들을 선발해 이들의 해외 판로를 확대해주는 프로그램입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이 취임 후 출범한
중기부의 브랜드화 사업(브랜드K, 가치삽시다, 자상한기업) 중 하나로, 
박 장관도 애정을 갖고 밀어주고(?) 있는 사업입니다. 
 
올해에는 첫번째로 39개 기업들의 제품이 선정됐는데요, 
이들을 한 자리로 모아 그간의 성과들을 나누는 자리를 가진겁니다. 
 
1부 행사는 축사와 인증서 수여 등 다소 딱딱한 분위기로 진행됐던 데 반해, 
저녁 식사 이후에는
(저녁은 중기부의 백년가게로 선정된 용산의 모 식당의 국밥이었다지요. 디저트는 꿀빵?)
 
'백년가게'로 선정된 식당에서 공수한 저녁 식사. 사진/김진양 기자
 
좀 더 부드러운 분위기의 2부 행사가 이어졌는데요, 
그 중에서도 백미는 '스토리, 스토리 나이트' 였습니다. 
 
스토리, 스토리 나이트는 공영쇼핑에서 정규 코너로 진행되는 프로그램인데요, 
가수 안수지씨가 중소기업 대표님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그들의 신청곡을 불러주는 홈쇼핑에서 보기 드문 토크쇼입니다. 
 
브랜드K, 송년의 밤 2부에서 진행된 '스토리, 스토리 나이트'에 박영선 장관이 게스트로 무대에 올랐다. 사진/공영쇼핑
 
이날은 중소기업 대표님 대신 박 장관이 게스트로 등장을 했는데요, 
아무래도 기자, 정치인 출신인 박 장관의 뛰어난 언변 답게
누가 진행자이고, 누가 게스트인지 모를 이야기들이 오갔습니다. 
 
그러던 중, 진행자 안수지씨의 깜짝 제안이 있었습니다. 
바로, 노래를 불러주는 코너에서 박 장관도 함께 노래를 불러보자는 것이었습니다. 
그러자 박 장관은 당황스러워하면서도
"대학교 재학 시절 TBC 대학가요제에 참가해 음반도 냈었다"며 수락을 했습니다. 
박 장관은 "무서운 아버지를 만나지 않았다면 가수가 됐을 지도 모르겠다"고 웃어보이기도 했습니다. 
 
그렇게 박 장관은 자신의 신청곡이었던
더 이글스의 '호텔 캘리포니아'와 아바의 'I Have a Dream'을 열창했습니다. 
 
국내외의 모든 현장에서 브랜드K를 알리고 있다는 박 장관의 진심이
노래를 통해서도 느껴지는 순간이었습니다. 
그의 마음이 전해진 덕분인지 참석자들의 열광적인 반응도 이어졌고요.
 
행사가 종료된 후에는 박 장관과 기념 촬영을 찍기 위한 행렬이 이어졌습니다. 
여느 연예인 부럽지 않은 인기였습니다. 
 
그러면서 박 장관은 짬짬이 유망 기업 대표들을
기자들이 모여있는 자리로 직접 데려와 소개를 해줬습니다. 
 
그야말로 브랜드K 홍보대사를 자처하는 박 장관의 진심이 느껴졌던 2시간이었습니다. 
 
브랜드K, 송년의 밤에 참석한 사람들이 남긴 방명록. 사진/김진양 기자
  
  • 김진양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산업1부 김진양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