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양지윤

@etomato.com

더 나은 세상을 위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긴 휴가엔 물가 저렴하고 숙박시설 좋은 곳으로~

2019-10-21 15:54

조회수 : 31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주 52시간 근무가 정착되고, 연차 사용을 독려하는 기업들이 많아지면서 휴가를 2주 이상 떠나는 트렌드가 나타나고 있다.
 
아시아 최대 온라인 여행사 트립닷컴이 지난 2017년부터 3년 간 한국인의 항공권 구매 트렌드를 분석한 결과 2주 이상 휴가를 즐기는 장기 여행객들이 꾸준하게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14박 이상의 항공권은 전년보다 2018년 1.9배, 2019년 2.2배 증가하는 등 매해 꾸준히 판매가 늘어났다. 
 
한국인이 장기 휴가를 가장 많이 떠난 곳은 동남아시아 지역이다. 상위 5개 도시는 △필리핀 마닐라 △중국 칭다오와 상하이 △태국 방콕 △베트남 호치민 순으로 나타났다. 
 
대부분 저렴한 물가에 숙박시설 수준이 양호하고, 다양한 액티비티 및 문화 체험 요소가 많아 중·단기간 여행지로 인기가 많은 도시들이다. 
 
사진/트립닷컴
 
이어 △베트남 하노이 △중국 베이징 △몽골 울란바토르 △필리핀 세부 등도 인기 여행지로 이름을 올렸다. 
 
이 중 몽골은 국토가 넓고 유네스코 자연 문화유산으로 지정된 테를지 국립공원과 고비사막, 홉스골 등 대자연을 체험할 수 있는 관광유산이 많아 장기 여행에 적합하다. 특히 올해 아시아나항공이 몽골 울란바토르에 신규 취항하면서 주목을 받기도 했다.
 
한편 30박 이상을 타지에서 머무르는 한 달 살기 수요도 꾸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에는 전년 대비 1.8배, 2019년에는 전년 대비 2배 가량 판매가 늘어났다. 
 
트립닷컴 관계자는 "최근 한국사회에서 여가생활과 휴식의 중요성이 대두되면서, 장기간 여행을 즐기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다"며 "다양한 여행지를 소개하는 TV 프로그램과 색다른 여행코스를 보여주는 유튜브 채널이 많아진 것도 이러한 트렌드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양지윤

더 나은 세상을 위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