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정해훈

ewigjung@etomato.com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이마트, 피코크 브랜드로 밀키트 시장 진출

30~40대 맞벌이 부부 타깃 6종 출시

2019-06-10 11:33

조회수 : 1,76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이마트가 가정 간편식 브랜드 피코크를 내세워 밀키트(Meal-kit) 시장에 진출했다. 이마트는 '피코크 밀키트'를 출시하고, 성수점, 용산점, 은평점 등 전국 105개 점포와 온라인몰에서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고 10일 밝혔다. 
 
'피코크 밀키트'는 '레드와인소스 스테이크', '밀푀유 나베', '훈제오리 월남쌈' 등 총 6종으로 구성되며, 가격은 1만1800~1만5800원이다. 식도락에 관심이 높은 30대~40대 맞벌이 부부를 주요 타깃으로 하며, 손님 접대에도 손색없을 정도의 '프리미엄 밀키트'를 콘셉트로 하고 있다.
 
이와 함께 이마트 오프라인 점포와 이마트몰 '쓱배송'의 연계로 편의성을 높이고, 포장지 과다 사용 문제도 해결할 방침이다.
 
시중에서 판매되는 대부분 밀키트는 사전 주문 방식을 거쳐 배달되므로 최소 이틀간 기다려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고, 재료의 선도를 유지하기 위해 포장지를 과다하게 사용하는 것이 문제점으로 지적됐다. '피코크 밀키트'는 이마트 점포망과 '쓱배송'을 활용해 필요에 따라 당일 구매할 수 있고, 자체 개발한 패키지를 사용해 포장지 사용을 최소화했다.
 
이마트가 밀키트 시장에 진출한 것은 1인·2인 가구의 증가로 대표되는 인구 구조적 변화와 함께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으로 인한 수요 증가로 밀키트 시장이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있기 때문이다. 식품업계는 지난해 기준 약 200억원 규모였던 밀키트 시장이 올해 400억원으로 2배 증가하고, 오는 2024년까지 7000억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곽정우 이마트 피코크 담당은 "피코크가 2013년 출시 이후 지난해까지 누계 매출 9100억원을 달성한 데 이어 올해 상반기 누계 매출 1조원을 돌파할 것으로 점쳐지고 있는 가운데 새로운 미래 성장 동력으로 밀키트를 내놓게 됐다"라며 "피코크 밀키트의 올해 매출 목표는 100억원으로 5년 뒤인 2024년에는 연 매출 500억원 규모의 서브 브랜드로 육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피코크 밀키트' 6종 제품 이미지. 사진/이마트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