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정해훈

ewigjung@etomato.com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페일 에일에는 치킨이 제격…IPA 페어링은?

신세계푸드 데블스도어, 종류별 음식 조합 제안

2019-06-08 15:35

조회수 : 40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다양한 맥주 맛을 즐기는 소비자가 늘면서 국내 수제 맥주 시장이 점차 성장하고 있다. 최근 정부가 맥주를 종량세로 전환하는 내용의 주세법 개편안을 내놓으면서 수제 맥주 시장의 투자는 더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무엇보다도 정부의 개편안대로 종량세가 적용되면 수제 맥주 가격은 현재보다 더 저렴해져 더 많은 소비자가 즐길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관련해 신세계푸드가 운영하는 수제 맥주 펍 데블스도어(Devil's Door)의 오진영 브루마스터가 대표적인 수제 맥주의 종류에 따라 가장 잘 어울리는 음식과의 조합(페어링: Pairing)을 제안했다.

우선 가벼운 바디감과 향긋한 과일 향이 특징인 페일 에일(Pale Ale)은 어느 음식과 매칭해도 크게 튀지 않고 조화롭다. 특히 레몬, 감귤, 오렌지, 자몽 등 열대 과일의 향이 느껴지는 시트라 홉으로 만든 페일 에일은 은은한 향과 목 넘김 후 느껴지는 적당한 쓴맛을 잡아주는 고소한 미국식 치킨 또는 구운 치즈와 토마토가 들어간 햄버거가 잘 어울린다.

데블스 페일 에일(왼쪽), 데블스 프라이드치킨. 사진/신세계푸드
데블스 페일 에일(왼쪽), 데블스 프라이드치킨. 사진/신세계푸드

높은 알코올 도수와 강한 향, 쌉싸름한 맛이 특징인 인디아 페일 에일(IPA·India Pale Ale)은 간이 센 음식을 곁들여야 한다. 맥주나 음식 가운데 한쪽의 맛이 강하면 약한 쪽의 맛을 덮어버릴 수 있기 때문이다. IPA 특유의 진한 홉 향과 쓴맛은 입에 머금을 때부터 목에서 넘길 때까지 계속되는데, 이때는 모짜렐라, 그라나파다노 등 짭짤한 치즈가 올려져 있는 피자 또는 매콤한 핫소스로 버무린 버팔로윙이 제격이다.

데블스 IPA(왼쪽), 데블스 파이브 치즈피자. 사진/신세계푸드
데블스 IPA(왼쪽), 데블스 파이브 치즈피자. 사진/신세계푸드

고온에서 로스팅한 맥아로 만들어 묵직한 맛과 커피, 초콜릿 등 복합적인 향이 특징인 흑맥주 스타우트(Stout)는 해산물과 잘 어울린다. 특히 스타우트의 묵직한 향과 거품 맛은 짭짤한 굴과 가장 잘 어울린다. 다만 신선한 굴을 즐길 수 있는 겨울이 아닌 만큼 여름에는 새우, 마늘, 올리브 오일로 만든 짭짤한 감바스를 대신 먹는 것도 좋다.

데블스 스타우트(왼쪽), 데블스 감바스. 사진/신세계푸드
데블스 스타우트(왼쪽), 데블스 감바스. 사진/신세계푸드

밀과 보리를 이용해 상면발효 방식으로 만든 헤페 바이젠(Hefe-Weizen)은 다른 수제 맥주와 비교해 질감이 부드럽다. 특히 풍부한 바닐라 향과 맥아의 부드러운 거품 맛이 특징으로 상큼한 샐러드나 적당히 튀겨진 감자튀김 등 가벼운 음식과 곁들이면 헤페 바이젠 본연의 맛을 제대로 느낄 수 있다.

데블스 헤페 바이젠(왼쪽), 비프 찹 스테이크 샐러드. 사진/신세계푸드
데블스 헤페 바이젠(왼쪽), 비프 찹 스테이크 샐러드. 사진/신세계푸드

오진영 브루마스터는 "맥주에 어울리는 음식을 고르는 것에 정답은 없지만, 맥주를 만드는 방법과 재료의 특성을 고려해 음식을 선택하면 맛의 균형이 맞춰져 맥주나 음식 본연의 맛을 제대로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데블스도어는 매장에서 국내 최고 수준의 브루마스터가 개발한 레시피를 바탕으로 230여년 전통의 독일 카스파리(Caspary)의 양조 설비로 직접 생산한 페일 에일, IPA, 스타우트, 헤페 바이젠 등 다양한 종류의 수제 맥주를 즐길 수 있는 펍이다. 서울 센트럴시티점, 코엑스점, 여의도IFC몰점, 스타필드 하남점, 제주신화월드점 등 5곳에서 운영되고 있다.

한편 한국수제맥주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수제 맥주 시장 규모는 전년보다 46.1% 성장한 633억원으로 추정된다. 수제 맥주 시장 규모는 지난 2015년 218억원에서 2016년 311억원, 2017년 433억원으로 매년 성장세를 나타내고 있다. 수제 맥주가 전체 맥주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16년 0.69%에서 2017년 0.96%로 커졌으며, 지난해에는 1.40%를 기록해 처음으로 1%대를 돌파했다.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