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신태현

htengilsh@etomato.com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박원순 등 15개 시도지사 "판문점 선언 비준하라"

남북교류협력법 개정도 촉구…한국당 단체장 불참·원희룡 참여

2018-10-31 17:15

조회수 : 2,54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을 포함해 15개 광역자치단체장들이 국회에 4·27 판문점 선언 비준을 촉구했다.
 
전국시도지사협의회장인 박 시장과 박남춘 인천시장,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31일 국회 정론관에서 '판문점선언 국회 비준동의 촉구를 위한 전국 시·도지사 공동 성명서'를 발표했다.
 
성명서에는 판문점 선언 국회 비준 동의, 지자체가 남북교류협력 주체가 되도록 남북교류협력법 개정 등의 내용이 담겨있다. 세 광역단체장은 "한반도 항구 평화 정착과 남북 공동 번영의 기반이 만들어지고 있다"며 "지난 4·27 남북정상회담에서 한반도 평화·번영·통일 위한 판문점 선언을 발표했고, 작년 7월 정부는 지자체의 남북교류 협력을 핵심 국정과제로 제시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성명서에는 전국 17개 광역단체 중 더불어민주당 광역단체장 14명 전원, 보수 인사로 알려진 무소속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이름을 올렸다. 나머지 이철우 경북도지사, 권영진 대구시장은 자유한국당 소속으로 명단에 없었다.
 
이에 대해 박 시장은 "경북이든 대구든 다같이 남북협력사업을 추진해야 하기 때문에, 이름은 올리지 못했어도 남북협력 기본 원칙·태도는 동의하고 있을 것"이라며 "판문점 선언은 민족에게 중대하기 때문에, 특정 정파의 산물도 아니고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어 (원 지사가) 함께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남북 경협에 대해 자제 메시지를 보낸 점에 관해 "지자체 사업은 대체로 인도적 사업이거나 비정치적·비군사적이기 때문에 유엔 제재 대상에 해당하지 않을 공산이 크다"고 주장했다.
 
박원순(가운데) 서울시장과 최문순(왼쪽) 강원도지사, 박남춘 인천시장이 3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판문점 선언 비준동의안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