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유연

9088yy@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윤종원 기업은행장 "대출금리 인하 등 연착륙 운용 계획"

혁신성장 위한 '금융주치의 프로그램' 도입

2021-02-18 17:30

조회수 : 1,45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유연 기자] 윤종원 기업은행장은 18일 "이자 및 원리금 유예가 종료되는 기업의 경우, 상환 부담 완화를 위해 유예이자의 분할납부, 대출금 상환 유예, 대출금리 인하 등 '코로나19 연착륙지원 프로그램'을 신설·운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윤종원 기업은행장. 사진/기업은행
 
윤 행장은 이날 서면으로 진행한 기자간담회에서 코로나19 금융지원 관련 상환유예 차주 관리 계획을 묻는 말에 이같이 답했다.
 
기업은행은 작년 한 해 중소기업·소상공인에게 약 25조원의 자금을 신규 공급하고, 이자유예·만기연장 등 상환 부담 완화를 병행 지원했다. 작년 말 기준 기존 대출 만기 연장 건수는 총 29만707건(대출규모 78조774억원)이었으며, 이자 납입 유예 건수는 총 3782건(대출 금액 1조5547억원)이다.
 
윤 행장은 중소기업의 혁신성장 지원을 위해 ‘금융주치의 프로그램’을 도입하고 모험자본 투자를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금융주치의 프로그램'은 은행이 개별기업의 경영·재무 상황을 종합적으로 분석·진단한 결과를 건강진단 차트처럼 만들어 고객 맞춤형 지원을 제시하는 것이 특징이다. 향후 대면 방식의 기존 상담 프로세스에 더하여 비대면 방식으로도 운용할 계획이다. 예컨대, 고객 동의서를 받고 사업자등록번호를 입력하면 자동화된 기업진단과 맞춤형 처방이 가능하도록 운용할 예정이다.
 
코로나19 사태로 가속화하는 디지털 전환에 한층 더 드라이브를 걸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윤 행장은 "디지털 전환은 생존의 문제로 고객과의 교감, 업무프로세스와 서비스 개발, 인적역량과 조직문화 등 전 분야에 걸친 변화를 유도하겠다"며 "기업심사, 고객 상담 등 은행 핵심분야의 디지털 전환, 빅테크·핀테크 제휴 등 IBK디지털생태계 확충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디지털 핵심 인재도 양성한다. 기업은 기획 역량을 갖춘 디지털 핵심 인재를 2023년까지 1000명 양성하고 연세대 등 국내 대학과 협력해 IBK 디지털 교육과정을 신설하는 등 분야별 우수 인재를 선발해 올해 3월부터 파견할 예정이다. 
 
아울러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추진 전략에 대해서는 "지속가능성장을 위한 필수 요소"라며 "대출·투자 의사결정시 ESG를 평가에 반영하고, ESG 관련 자산의 투자비중을 확대할 것"이라고 했다.
 
디스커버리 펀드 사태와 관련해서도 입을 열었다. 그는 디스커버리 펀드 환매 중단 사태와 관련해 '피해자 모임'이 자율배상 등 사적화해 수단으로 투자자 손실을 보전해달라고 요구하는 데 대해서는 "사적화해 내용에 따라 배임 여부가 달라진다"면서 "객관성이 담보되는 금융감독원 분쟁조정위원회 절차를 통해 손실 보상을 하는 것이 합리적 방안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유연 기자 9088yy@etomato.com
  • 김유연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