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현정

jhj@etomato.com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안철수 '통합경선' 제안했지만…야권 단일화 '안갯속'

"국민의힘 입당은 무리한 요구…경선 플랫폼, 야권 전체에 개방해달라"

2021-01-19 16:36

조회수 : 82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현정 기자] 국민의힘과 야권 단일화를 놓고 신경전을 벌이고 있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국민의힘을 향해 "경선 플랫폼을 야권 전체에 개방해달라"고 제안했다. 자신의 당적은 유지하면서도 야권이 한번의 경선을 통해 단일화를 이루자는 것이다. 반면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우리 당 후보가 확정된 후 단일화라는 것이 이뤄질 수 있다"는 부정적인 입장을 밝히면서 야권 단일화는 당분간 안갯속 국면에 접어들 것으로 보인다.
 
안 대표는 19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 1야당이 주도권을 갖고 야권 승리를 위한 '게임 메이커'가 되어주면 기꺼이 참여하겠다"며 "개방형 경선 플랫폼을 국민의힘 책임 아래 관리하는 방안까지 포함해 가장 경쟁력 있는 야권 단일 후보를 뽑기 위한 실무적인 논의를 조건 없이 시작하자"고 밝혔다. 오픈 경선 플랫폼에 본인 뿐만 아니라 무소속 후보를 포함, 야권 후보 누구든 참여할 수 있게 하자는 것이다.
 
그는 "이 논의에서 결정된 어떤 제안도 수용하겠다"며 "저 안철수는 네거티브가 아닌, 포지티브 선거를 하고 결과에 승복하겠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입당 여부에 대해서는 확실하게 선을 그었다. 그는 "선거를 앞두고 공당의 대표에게 소속 당을 탈당하고 우리 당에 입당하라는 것은 처음부터 무리한 이야기"라고 말했다.
 
이어 "야권 지지자들이 이탈하지 않는 것이 단일화 과정에서 가장 중요하며 일부라도 이탈하면 단일 후보는 되어도 선거에서 패배한다는 것에 모두 동의할 것"이라며 "그렇기에 저는 아름답고 감동적인 단일화의 성사를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야권 단일화를 조기에 성사시키고, 정권 교체를 위한 역량을 집결하자는 의미다.
 
국민의힘은 지난 18일부터 보궐선거에 나설 후보 등록을 시작하며 경선 레이스를 본격화 했다. 이에 따라 야권 단일화 논의도 빨라질 것으로 전망됐지만, 안 대표의 이 같은 제안에 김 위원장은 곧바로 불편한 기색을 내비쳤고, 단일화 논의는 꼬여버린 분위기다. 김 위원장은 "우리 당 후보가 확정된 후 단일화라는 것이 이뤄질 수 있다"며 단칼에 거절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안 대표가 요구하는 것은 현재 당헌상으론 쉽지 않다"며 "안 대표가 본인에게 가장 유리한 조건을 제시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반면 서울시장 후보로 나선 나경원 전 의원은 앞서 이날 오전 단일화 방식에 대해 "어떤 방법이든 수용한다. 안 대표가 정해도 좋다"며 단일화는 꼭 해야 한다고 강조했지만, 김 위원장의 부정적 입장에 "당이 그렇게 이야기 했으면 당이 결정한대로 하는 것이 맞다고 본다"고 밝혔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9일 국회에서 열린 야권 단일화 관련 기자회견에서 국민의힘 경선 플랫폼을 야권 전체에 개방해줄 것을 제안하고 있다. 사진/ 공동취재사진
 
조현정 기자 jhj@etomato.com
  • 조현정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