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투 "변종 불법공매도, 사실무근…법적대응 검토"
불법공매도 자행 의혹 제기…개인·고유계정 통한 공매도 없어
입력 : 2020-09-23 15:14:21 수정 : 2020-09-23 15:14:21
[뉴스토마토 백아란 기자]‘변종 공매도’ 자행 의혹을 받고 있는 신한금융투자가 불법 매매 가능성을 일축하며 허위사실 유포에 대한 법적조치를 검토키로 했다.
 
23일 신한금융투자는 최근 유튜브 채널과 일부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제기된 변종 공매도 여부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현재 신한금융투자는 바이오·제약사인 에이치엘비(028300)의 매도물량이 출회되는 과정에서 특정 세력 등과 결탁해 변종공매도를 행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특히 일부 커뮤니티와 유튜브 채널을 중심으로 이 같은 주장이 힘을 받으면서 청와대 국민청원을 비롯해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신한불법공매도'가 상위권을 차지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신한금융투자는 ‘사실 무근’이라는 입장이다.
 
신한금융투자 관계자는 <뉴스토마토>와 통화에서 “공매도가 금지된 올해 3월16일부터 이달 21일까지 해당종목에 대한 고유계정 거래량은 전체 거래량 대비 0.04% 수준”이라며 “해당 물량은 공매도와 전혀 상관없는 '코스닥 150 지수 ETF' LP업무를 수행하는 과정에서 거래된 것으로, 주가에 전혀 영향을 미칠 수도 없는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개인고객 계정을 통한 거래가 많은 점에 대해선 “지난 2015년 에이치엘비의 자회사 지분매입 과정에서 IB딜을 수행, 3자 배정증자로 교부된 에이치엘비 주식 상당수가 입고돼 거래됐다”며 “2018년 에이치엘비생명과학 유상증자도 수행했기 때문에 당사 계좌를 보유하고 있는 주주들이 많다”고 부연했다.
 
주가 상승에 따른 차익실현 가능성 등을 고려할 때 거래량이 늘어난 것은 자연스러운 현상이라는 얘기다.
 
명일 조회 시 순매도 수량이 감소한 현상과 관련해 ‘신한금융투자가 주식을 먼저 매도한 후 되사서 채워놓은 것’이라는 주장에 대해서는 “시스템상 종목별 거래원과 매매수량은 장중 혹은 장종료 후 상위 5개사에 대해서만 표시되고 있고, 이는 코스콤(한국증권전산)을 통해 전 증권사에 동일하게 적용되고 있는 사항”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계속해서 허위사실을 제작·유포해 기업 이미지와 평판을 훼손하고 이로 인해 피해가 발생할 경우, 민형사상 가능한 모든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신한금융투자
 
백아란 기자 alive020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백아란

볼만한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