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C그룹, 코로나 피해 감자농가 돕는다
입력 : 2020-09-21 12:48:49 수정 : 2020-09-21 12:48:49
[뉴스토마토 홍연 기자] SPC그룹이 우리 농산물을 수매하고, 이를 활용한 제품을 개발·출시해 농가를 지원하는 ‘우리 농가 돕기 프로젝트’를 시작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최근 코로나19로 학교 급식 등이 줄고, 긴 장마와 태풍 등으로 피해를 입은 감자 농가를 지원하기 위해 추진됐다.
 
앞서 SPC그룹은 지난 18일 강원도 평창군과 함께 감자를 활용한 제품 개발·소비 활성화를 위한 MOU를 체결했다. 평창 지역 농가가 재배하는 감자를 비롯해 양상추, 딸기 등을 수매하고, 이를 활용한 제품을 개발·출시해 소비 촉진에 나선다.
 
파리바게뜨는 ‘못난이 감자빵’, ‘대관령 감자 포카차’ 등 평창 감자로 만드는 베이커리 제품을 10월 초 출시하고, 배스킨라빈스도 평창 감자로 만든 아이스크림 ‘미찐 감자’와 감자 음료 등 다양한 제품을 10월 1일부터 선보일 계획이다. 이 밖에도 SPC그룹의 디자인센터 전문가들이 감자를 담는 상자나 포장에 활용할 수 있는 패키지 디자인을 무상으로 공유해 소비 촉진을 돕는 방안도 추진하기로 했다.
 
SPC그룹 관계자는 “최근 여러 가지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를 돕기 위해 이번 프로젝트를 기획했다" 며, "앞으로도 우리 농산물 소비를 활성화하고 농가와 상생할 수 있는 활동을 지속해서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지난 18일 SPC그룹과 강원도 평창군이 감자를 활용한 제품 개발·소비 활성화를 위한 MOU를 체결하는 모습. 사진/SPC그룹 제공

홍연 기자 hongyeon122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홍연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징검다리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