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9·19 평양 공동 선언 2주년…"남북 시계 2년 전으로 돌려야"
민화협 포럼 축사 "남북이 대화의 장 열어 함께 건설적인 답 찾기를 희망"
입력 : 2020-09-18 14:53:05 수정 : 2020-09-18 14:53:05
[뉴스토마토 조현정 기자]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9·19 평양 공동 선언 2주년을 하루 앞둔 18일 "남북의 시계를 다시 2년 전으로 돌려야 한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주최로 열린 9·19 평양 공동 선언 2주년 기념 통일 정책 포럼에 참석, 축사를 통해 "남북이 대화의 장을 열어 함께 건설적인 답을 찾기를 희망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장관은 "잠시 남북의 시간이 멈춰있고 코로나19 위기 등으로 9·19 합의가 여러 분야에서 더욱 진전을 보지 못하고 있다"며 "남북 공동 선언 이행을 위해 남북이 당장 할 수 있는 인도 협력과 교류 협력 분야에서 '작은 접근'을 진척시켜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특히 보건 의료, 방역 협력, 기후 환경 등 분야에서 남북 상생을 실현하고 소통하며 얼어 붙은 남북관계에 평화의 온기를 만들어 가겠다"며 "이를 위해 조속히 협의 채널이 복원되고 남북이 마주앉아 현안을 논의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코로나 상황이 진정되면 오는 10월부터 판문점 견학과 DMZ 평화의 길을 재개하고 국민을 평화의 현장으로 초청하겠다"고 말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지난 16일 경기 파주시 판문점 도보 다리를 방문하고 있다. 사진/ 뉴시스
 
조현정 기자 jhj@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현정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