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홍준표·윤상현 복당 문제, 당 내 역할 고려해 결정"
여권 지역 화폐 논의 "간단한 문제 아냐"
입력 : 2020-09-18 14:35:00 수정 : 2020-09-18 14:35:00
[뉴스토마토 조현정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18일 홍준표·윤상현 무소속 의원의 복당 문제에 대해 "당에 어떤 역할을 할 수 있는지 고려해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서울 남대문시장 상인들과 간담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권성동 의원은 총선 후 복당 원서를 내고 5개월 동안 기다렸다"며 "당 내 의원들이 복당 문제를 이야기하고 복당 원서도 낸 분이라면 처리하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복당하는 분들이 당의 앞으로 변화와 관련해 어떠한 역할을 할 수 있는지 측면을 고려해 결정하려 한다"고 유보적 입장을 보였다.
 
전날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는 권 의원의 복당을 승인했다. 반면 이은재 전 의원에 대한 복당은 보류했다. 현재 남아 있는 무소속 3인방 중 김태호 의원은 전날 복당 신청서를 제출했고 홍준표·윤상현 의원은 아직 복당 의사를 전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김 위원장은 더불어민주당의 내년 예산 지역사랑상품권 15조원대 확대 계획에 대해선 "원래 우리나라 통화라는 게 하나로 돼있는데 여러가지가 발생하면 유통상에 문제가 있다"며 "간단한 문제가 아니다"고 지적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17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마스크를 벗고 있다. 사진/ 뉴시스
 
조현정 기자 jhj@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현정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