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추경 처리 가장 시급…추석 전 집행 차질 없을 것"
온라인 비대면 방식 워크숍 진행…"시기 놓치지 않고 처리해야"
입력 : 2020-09-17 12:07:58 수정 : 2020-09-17 12:07:58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우리가 해야 할 일 중 가장 시급한 것은 추경"이라고 밝혔다.
 
17일 이 대표는 온라인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한 당 워크숍에서 "코로나19로 생계의 벼랑에 몰린 분들을 급한 대로 도와드리자는 것이 이번 추경의 목표"라며 "여야가 일정에 합의해 추석 전 상당한 집행에는 큰 차질이 없을 것으로 기대하고, 내용도 충실하게 협의가 이뤄질 수 있다고 본다"고 전했다.
 
이어 "민생 안건을 추석 이전에 처리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했으면 한다"며 "매사 안건마다 시기를 놓치지 않고 처리해주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여야 협상 과정에 대해서는 "원칙을 지켜가며 협상 가능한 것은 협상하는 방식으로 국회에 임했으면 한다"며 "해야 할 일을 제대로 할 때 국민이 우리를 신뢰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일하는 국회가 가장 중요하다"며 "코로나19 관련 법안 50개 이상이 제출돼 있는데 허투루 할 수 없다. 생활에 불편을 겪는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실질적인 성과를 반드시 만들어내야 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그는 "공수처 출범, 국정원 개혁을 위한 입법 완성, 검경수사권 조정 등 흔들림 없이 해나가야 한다"고 했다.
 
한편 이날 민주당 워크숍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당 지도부만 회의실에 모여 전체 의원들과 온라인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했다. 이날 민주당은 정기국회에서 처리할 주요 입법과제를 정리하고 2021년 예산안 심사 방향을 공유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7일 국회에서 열린 언택트 의원 워크숍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