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문점 찾은 이인영 통일 "'남북의 시간' 다시 열자"
"강대국 속 남북 숙명적 '불가분 관계'" 강조
이산가족 화상상봉·영상편지 교환 제안도…"북 호응시 바로 시행"
입력 : 2020-09-16 16:07:43 수정 : 2020-09-16 16:07:43
[뉴스토마토 최서윤 기자]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16일 판문점을 찾아 "9·19 남북공동선언에서는 남과 북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함께 협력해 나가기로 한 바 있다"며 "북·미가 많이 풀어나가야 하지만 남북이 함께 해법을 찾아야 할 부분도 꽤 많다"고 말했다.
 
지난해 2월 북한 비핵화에 집중한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로 남북관계가 경색되자, 인도적 협력을 통해서라도 남북 간 독자적인 협의 채널부터 복원하자는 의지로 풀이된다. 문재인정부가 취임 초기 내세운 대북정책인 '한반도 운전자론'의 인식과 맥이 닿는 대목이다.
 
이 장관은 답보 상태인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을 지목, "우선 그전이라도 보건 의료, (코로나19) 방역 협력, 기후환경 분야의 인도 협력은 한미 간 소통을 바탕으로 정세와 관계 없이 연간 일정 규모 이상 지속돼야 남북미가 상호 신뢰를 구축할 수 있다"고 했다. 남북이 당장 할 수 있는 '작은 접근'부터 진척시켜 나가자는 의미다.
 
추석 전 이산가족 상봉도 제안했다. 인터뷰 서두에 "판문점에서 소규모 이산가족 상봉도 제의할 수 있게 되길 희망한다"고 언급한 것과 관련, "마음만 먹으면 화상 상봉이나 안 되면 영상 편지라도 주고 받을 수 있는 기회를 만들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북측에서 호응만 하면 바로 시행할 수 있는 상태로 준비돼있다"고 기자들에게 부연했다. 
 
이 장관은 북한을 향해 "조속한 시일 내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포함한 협의 채널이 복원되고 허심탄회한 대화가 재개되기를 희망한다"면서 "강대국 간 경쟁으로 인한 전통적 안보과제와 코로나 및 기후환경 변화로 인한 비전통적 안보과제라는 '이중적 과제'에 직면해 있는 엄혹한 현실에서 남북은 숙명적인 생명·안전공동체로서 '불가분의 관계'라는 점을 분명히 인지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16일 오전 경기 파주시 판문점을 방문해 남북 정상이 기념식수 한 자리에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판문점 공동취재단
 
이날 판문점 방문은 이 장관이 취임한지 한 달 반 만에 처음으로, 9·19 남북공동선언 2주년을 기념해 이뤄졌다. 
 
이 장관은 "남북 정상의 역사적 결단과 합의는 높이 평가 받아 마땅하며 특히 군사적 갈등 상황을 막아내는 장치로써 '평양공동선언'과 '남북군사합의'가 중요한 기능을 했다"고 평가했다. 
 
다만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는 분명 유감스러운 일"이라면서도 "작년 창린도에서 실시한 해안포 사격 훈련이나 올해 5월에 있었던 GP 총격도 있었지만 대체적으로 북측은 군사합의를 준수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한 점에 대해서는 지나치게 유화적인 것 아니냐는 의문도 제기된다.
 
이를 염려한 듯 이 장관도 "우리만의 평가는 아니다"면서 한미연합사령관도 같은 평가를 내놓았다고 덧붙였다.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이 지난 10일 미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토론회에서 "대체로 북한은 2018년 9월부터 군사합의를 준수하고 있으며, 이전과 비교 시 긴장 감소가 뚜렷하다"고 한 발언을 가리킨 것이다.  
 
이 장관은 "양측 지도자의 결단을 완성하고 '남북의 시간을 재개하기 위해서는 앞으로도 공동의 노력이 계속돼야 한다"며 북측의 공동선언 이행과 남북 대화·협력 재개를 촉구했다. 
 
이 장관은 2018년 4·27 남북정상회담이 이뤄진 '평화의 집'과 당시 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함께 한 기념식수, 2019년 북미 정상 간 짧은 만남이 이뤄진 '자유의 집' 등 판문점 시설을 둘러보고직원들을 격려했다.  
 
통일부는 코로나 상황이 완화되면 내달 판문점 견학과 비무장지대(DMZ) 평화의 길을 다시 열 방침이다. 
 
16일 오전 경기 파주시 판문점 북측 판문각에서 북한 병사들이 이인영 통일부 장관의 방문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사진/판문점 공동취재단 
최서윤 기자 sabiduri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서윤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