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8700억 규모 '원전해체 기술개발' 사업 예타 신청
산업부·과기부, 원전 안전·해체 관련 R&D 추진
'가동원전 안전성 향상 핵심기술개발' 사업도 예타 신청
내년 일몰 예정 '원자력 핵심기술 개발사업' 대비
입력 : 2020-09-16 16:14:24 수정 : 2020-09-16 16:14:24
[뉴스토마토 정성욱 기자] 정부가 8700억원 규모의 원전해체 기술개발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예비타당성 조사를 신청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5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공동으로 원전해체 기술개발사업에 대한 예비타당성 조사를  신청했다고 16일 밝혔다. 
 
산업부에 따르면 이번 기술개발사업은 2022~2029년까지 8년간 총 예산 8712억원이 쏟는다. 이중 산업부는 총 3488억원을 투입한다.
 
이는 내년에 일몰 예정인 '원자력 핵심 기술 개발 사업’에 대비하기 위해 산업부와 과기부가 공동으로 원전 안전·해체 관련 R&D 예타를 신청한 데 따른 것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원자력 핵심기술개발사업이 2021년 일몰됨에 따라 원자력 환경 및 해체 사업도 함께 일몰 될 예정”이라며 “이에 대비해 산업부와 과기부는 지속적인 원자력 R&D 투자를 위해 노력중”이라고 설명했다.
 
지난달 산업부와 과기부는 '가동 원전 안전성 향상 핵심 기술 개발' 사업의 예비타당성 조사도 신청했다. 2022~2029년까지 8년간 총 9170억원 규모가 투입되며, 이 중 산업부는 3800억원을 맡는다.
 
산업부의 해체 관련 기술 예산은 2019년 276억원, 2020년 513억원, 2021년 예산은 451억원 규모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5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공동으로 약 8700억원 규모의 원전해체 기술개발사업에 대한 예비타당성 조사를  신청했다고 16일 밝혔다. 고리원전의 전경. 사진/뉴시스
 
세종=정성욱 기자 sajikok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성욱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