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윤리감찰단장에 판사 출신 '최기상'…"당내 공수처 역할"
당대표 직속 쇄신기구, 김홍걸·이상직 회부될 듯
입력 : 2020-09-16 10:18:06 수정 : 2020-09-16 10:18:06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6일 당 윤리감찰단장에 판사 출신의 최기상 의원을 임명했다. 이낙연 대표는 윤리감찰단에 대해 "민주당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의 윤리감찰단이 출범한다"며 "단장은 서울증앙지방법원 부장판사와 전국법관회의 의장 등을 지낸 최기상 의원"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저는 전당대회에서 당 쇄신책의 하나로 윤리감찰단 신설을 약속했다"며 "윤리감찰단은 민주당판 공수처 역할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특히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와 주요 당직자의 부정부패, 젠더폭력 등 불법 이탈 문제를 법적·도덕적·윤리적 관점에서 다뤄 윤리심판원에 넘기게 된다"며 "양심에 따라 공정하게 처리해 당의 신뢰도를 높이는 데 기여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윤리감찰단은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계기로 자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에 대한 감찰을 전담하기 위해 당내 마련된 당대표 직속기구다. 
 
당 안팎에서는 윤리감찰단이 이스타항공 창업주인 이상직 의원과 재산신고 누락 및 부동산 투기 의혹의 김홍걸 의원을 첫 회부 안건으로 보고있다.
 
최기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첫 전체회의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